기사최종편집일 2019-08-25 10:4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OK저축은행, 갈 길 바쁜 우리카드 잡고 4연패 탈출

기사입력 2019.02.24 16:03 / 기사수정 2019.02.24 16:05


[엑스포츠뉴스 안산, 조은혜 기자] OK저축은행이 갈 길 바쁜 우리카드를 꺾고 4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OK저축은행은 24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6라운드 우리카드와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7-25, 16-25, 25-23, 25-21)로 승리했다. 이날 만원 관중 앞에서 4연패 사슬을 끊어낸 OK저축은행은 시즌 전적 15승17패로 4위 삼성화재(16승16패)와 승점 46점 동률을 만들었다. 반면 아가메즈가 이탈한 우리카드는 3연패에 빠지며 19승14패로 승점 60점, 3위를 유지했다.

이날 OK저축은행은 요스바니가 서브에이스 3개 포함 29득점을 올리며 팀의 공격을 이끌었다. 조재성과 송명근은 각각 9득점, 6득점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아가메즈가 빠진 우리카드에서는 한성정이 18득점, 황경민과 나경복이 15득점, 14득점으로 분투했으나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1세트는 팽팽한 시소게임으로 전개됐다. 대등한 흐름이 20점 이후에도 계속 이어지면서 점수는 23-23 동점. 김시훈의 속공으로 우리카드가 먼저 세트포인트를 잡았으나, 요스바니의 강력한 스파이크로 24-24 듀스가 됐다. 이후 조재성의 블로킹으로 OK저축은행이 역전하자 우리카드는 황경민의 퀵오픈으로 맞불을 놨다. 하지만 요스바니의 오픈 득점으로 다시 리드를 가져온 OK저축은행은 요스바니의 서브에이스를 끝으로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에는 우리카드가 주도권을 잡았다. 6-5에서 한성정의 퀵오픈과 나경복의 서브 득점으로 달아난 우리카드는 나경복과 황경민의 공격에 박진우의 블로킹을 더해 OK저축은행을 따돌렸다. OK저축은행의 범실까지 잇따르며 점수는 16-8, 더블 스코어. 우리카드는 잠시 추격을 허용하기도 했지만 김정환의 오픈 공격과 블로킹으로 다시 앞서나갔고, 여유로운 점수 차로 2세트를 따냈다.

흐름은 다시 OK저축은행 쪽으로 넘어왔다. 3세트 OK저축은행이 상대 범실을 틈타 16-11까지 달아났다. 우리카드는 나경복의 연속 서브 득점으로 한 점 차까지 쫓았으나 점수를 뒤집지는 못했다. 요스바니를 앞세운 OK저축은행은 우리카드의 끈질긴 추격을 뿌리치고 3세트를 챙기면서 다시 앞섰다.

결국 승부는 4세트에서 끝이 났다. 요스바니와 송명근, 조재성의 득점으로 착실하게 점수를 쌓은 OK저축은행은 전병선의 서브에이스와 상대 범실로 20-15를 만들었다. 요스바니의 득점으로 흐름을 완전히 가져온 OK저축은행은 리드를 지켰고, 박원빈의 블로킹을 피날레로 4연패의 터널을 빠져나왔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KOVO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