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2 00:4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삼성화재의 봄 배구 실낱 희망, "쉽지 않겠지만, 기회는 있다"

기사입력 2019.02.20 02:07


[엑스포츠뉴스 수원, 조은혜 기자] 포기는 없다. 삼성화재가 '봄 배구'를 향한 실낱 희망을 이어간다.

삼성화재는 19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6라운드 한국전력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9, 25-22, 25-17)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연패 사슬을 끊어낸 삼성화재는 시즌 전적 16승15패, 승점 46점을 만들었다. 3위 현대캐피탈(22승9패·승점 59)과 4위 삼성화재의 승점 차는 13점 차가 됐다. 

아직도 갈 길이 멀다. 정규리그 3위 팀과 4위 팀이 치르는 준플레이오프가 성사되기 위해서는 3위와 4위의 승점 차가 3점 이내여야 한다. 삼성화재로서는 남은 경기를 모두 크게 이기고, 상위권 팀들이 발목을 잡히는 상황까지 바라야 한다. 결코 쉽지는 않은 전제들이다.

있는 힘, 없는 힘을 다 끌어모아야 하지만 사정은 녹록지 않다. 19일만 해도 박철우와 박상하가 각각 발목, 허리 부상으로 결장했다. 다행히 한국전력전에서는 셧아웃이라는 최상의 결과를 냈고, 두 선수의 이탈이 그리 길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여전히 넘어야 할 산들이 많다.

그래도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한국전력전 승리 후 신진식 감독은 "6라운드는 어떻게든 '전승으로 가자'는 생각이다"라며 "쉽지는 않을 것이다. 그래도 우리 나름대로 최대한 하면서,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유종의 미'를 위한 각오를 밝혔다.

18득점을 올리며 부상 선수들의 공백을 메운 송희채도 희망을 노래했다. 송희채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말도 안되는 확률일 수도 있지만 기회는 있다. 그 기회를 잡기 위해 훈련도 열심히 하고 있고, 최선을 다하기 위해 마음 먹고 준비하고 있다"고 힘줘말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수원,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