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0 01: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일본야구

日 언론 "사인하다 다친 마쓰자카, 오른쪽 어깨 염증"

기사입력 2019.02.13 15:41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팬과의 접촉으로 어깨 통증을 느낀 마쓰자카 다이스케(39, 주니치 드래건스)가 어깨 염증 진단을 받았다.

일본 '스포츠호치'는 13일 "마쓰자카가 12일 오키나와 현 내 병원에서 검사 결과 오른쪽 어깨 염증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다. 2015년 어깨 수술을 받았던 부위와는 다른 곳이라고 덧붙였다.

마쓰자카는 캠프에서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던 중 팬에게 오른팔을 잡혔다. 불편함을 느낀 그는 병원 검진을 받았고, 결국 염증 판정에 이르렀다. 4년 전 어깨 수술을 받은 후 재활에 매달렸던 그는 지난해 주니치에 입단해 6승을 기록하는 등 재기에 성공했다.

그러나 다시 어깨에 이상이 생기며 투구를 할 수 없게 됐다. 요다 츠요시 감독은 "본인이 가장 괴로울 것"이라고 전했다. 주니치 구단 측은 팬들이 선수들에게 접근하는 것을 막기 위해 안전 요원을 증가를 검토할 예정이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AFPBBNews=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