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7-17 12: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데뷔' ITZY(있지)가 원하는 수식어 "괴물신인"

기사입력 2019.02.12 15:37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신인 걸그룹 ITZY(있지)가 데뷔 후 원하는 수식어를 공개했다. 

12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JYP엔터테인먼트의 신예 걸그룹 ITZY(있지)의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JYP엔터테인먼트에서 트와이스 이후 내놓는 걸그룹 ITZY는 꽂 갖고 싶고, 절대 놓치고 싶지 않은 존재를 뜻하는 트렌디 단어 IT을 포함한 그룹명으로, '너희가 원하는 거 모두 있지? 있지!'라는 의미다. 

이른바 JYP 드림팀으로 불리우며 데뷔 전부터 폭발적인 관심을 받은 ITZY는 JTBC '믹스나인', SBS '더 팬', Mnet '식스틴', '스트레이 키즈'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류진, 예지, 채령, 유나와 비밀병기 리아 등으로 구성됐다. 

데뷔 싱글 'IT'z Different'와 타이틀곡 '달라달라'는 5명 멤버들의 유니크한 매력을 살렸다. 퓨전 그루브 트랙으로 EDM, 하우스, 힙합 등 여러 장르의 장점을 취해 세상의 중심에 선 나를 존중하고 사랑하는 내용을 담아냈다. 선공개한 뮤직비디오는 12일 오후 2시 기준 2200만뷰를 넘어서는 등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이들은 데뷔 전 'JYP 드림팀', '트와이스 동생 그룹' 등의 수식어로 불렸다. 예지는 "괴물신인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 여러분이 원하는 모든 걸 다 가지고 있다는 뜻인만큼 모든 것을 갖춘 괴물신인이라고 듣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리아는 "지금까지 본 적 없는 그런 팀이 되고 싶다"고 거들었다.

류진은 "제2의 여러 대선배들의 이름을 수식어로 붙여주셔서 감사한데 우리만의 색깔을 갖고 있다. 우리도 제1의 ITZY가 되고 싶다. ITZY를 들으면 우리를 떠올릴 수 있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채령은 "ITZY는 'ITZY하다'고 우리 만의 색깔, 팀의 개성을 보여드릴 수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유나는 "2019년이 낳은 스타, 2019년이 낳은 별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 수식어에 걸맞는 팀이 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ITZY는 이날 오후 8시 데뷔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