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4-23 18:3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항상 죄송했다"…'동상이몽2' 정겨운♥김우림, 눈물로 전한 결혼 속사정 [엑's 리뷰]

기사입력 2019.02.12 08:00 / 기사수정 2019.02.12 10:19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동상이몽' 정겨운이 결혼 1년만에 재혼한 속사정으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는 정겨운-김우림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서장훈은 정겨운에게 "방송 전 한 번의 아픔이 있는 지 몰랐다"며 쉽지않은 출연결정의 이유에 대해 물었다. 이에 정겨운은 "사실은 되게 망설였다. 출연 후 쏟아진 관심으로 악플과 무수한 오해들이 많았다"며 "다 밝히고 나와보자고 결심했다"고 출연계기를 밝혔다.

방송을 통해 공개된 두 사람의 일상은 달달함 그자체였다. 아담한 신혼집에 사진으로 방을 가득 채운 두 사람은 하루종일 붙어다니며 애정을 드러냈다. 침대에서부터 화장실까지 껌딱지 처럼 붙어다닌 두 사람은 이어 아내의 친정집으로 향해 장모님과 식사를 이어갔다.

정겨운의 장인은 정겨운을 "정재벌"이라고 부르며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정겨운은 "아버님이 딸을 많이 사랑하고 아끼니까 항상 죄송했다"고 부담스러워하기도 했다. 아내 역시 "처음에는 정겨운의 상황을 숨겼다. 직업이나 과거에 대한 편견 없이 봐줬으면 했다"고 첫 만남을 밝혔다.

장모는 "우리 처음 만났을 때 아빠가 우셨다. 솔직히 그때 힘들었다"며 "하루종일 차 안에서 눈물을 흘렸다더라. 하지만 한없이 행복한 딸의 모습에 아빠가 무너졌다더라"고 당시를 돌이켜 봤다.

아내 김우림 역시 "아빠가 우는 걸 처음봤다"며 "아빠가 힘들면 오빠 안 만나도 된다고 했었다"고 힘들었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런 아내를 보던 정겨운은 아무 말 없이 눈물을 닦아주며 진심을 전했다.

한편, 정겨운은 웹디자이너였던 전 아내와 2014년 결혼했지만 2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당시 정겨운은 결혼 초 부터 성격 차이로 전 부인과 힘들었다고 말했으며 전 부인은 정겨운이 평소 가정에 소홀했다며 일방적으로 이혼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양측의 합의로 별다른 조정절차 없이 원만히 이혼 절차를 마무리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