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1-20 18: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복면가왕' 독수리건 4연승 랭킹 2위…윤지성·채연·신승희·이태권 탈락

기사입력 2019.01.13 18:42 / 기사수정 2019.01.13 21:46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안녕 난 건이라고 해 독수리 건'이 4연승을 기록했다. 워너원 윤지성, 가수 채연, 테이크 신승희, 가수 이태권이 아쉽게 탈락했다. 

13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켄 정의 새해 특별 무대와 '안녕 난 건이라고 해 독수리 건'이 4연승에 성공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황금돼지'는 새해를 맞아 준비된 특별 무대를 통해 라디오헤드의 'Creep'를 열창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황금돼지'는 정체가 공개되기 전부터 재치 넘치는 무대 매너와 수준급 가창력으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황금돼지'의 정체가 켄 정으로 밝혀졌고, 김성주는 "이 분이 미국판 '복면가왕'에서 김구라 역할을 맡고 있다"라며 덧붙였다.



또 2라운드 첫 번째 무대에서는 '이 노래 내가 골라쓰 내골라쓰'와 '나 지금 날고 있니 풍등'은 각각 크러쉬 '소파'와 다비치의 '안녕이라고 말하지마'를 열창했다. 그 결과 '나 지금 날고 있니 풍등'이 3라운드에 진출했고, '이 노래 내가 골라쓰 내골라쓰'가 가면을 벗자 윤지성이 정체를 드러냈다. 

이승훈의 예상이 그대로 맞아떨어진 것. 앞서 이승훈은 '이 노래 내가 골라쓰 내골라쓰'의 정체에 대해 "아이돌들이 연습생 때 즐겨 부르는 가수가 있다. 첫 번째가 크러쉬, 두 번째가 자이언티, 그 다음이 빅뱅. 저보다 후배 가수일 거라 생각했다"라며 추측한 바 있다.

이어 김성주는 "워너원이 활동 종료를 앞두고 있다. 소감이 어떠냐"라며 물었고, 윤지성은 "1년 6개월 동안 활동을 했다. 숨 가쁘게 달려왔고 데뷔하지 못했다면 느끼지 못했을 큰 감동을 느끼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워너원은 직접 손으로 뽑아주신 아이돌이다. 오래오래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팬들을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2라운드 두 번째 무대에서는 '한 가마니 비는 것 같은데? 의좋은 형제'와 '헤일 수 없이 수많은 밤을 동백아가씨'가 각각 패닉의 '내 낡은 서랍속의 바다'와 '헤일 수 없이 수많은 밤을 동백아가씨'는 변진섭의 '너에게로 또 다시'로 맞붙었다.

'한 가마니 비는 것 같은데? 의좋은 형제'가 승리했고, '헤일 수 없이 수많은 밤을 동백아가씨'의 정체는 채연으로 밝혀져 주위를 놀라게 만들었다.

3라운드에 진출한 '나 지금 날고 있니 풍등'은 드라마 '상속자들' OST인 이창민의 'Moment'로 애절한 감성을 자극했다. 이에 맞선 '한 가마니 비는 것 같은데? 의좋은 형제'는 뱅크의 '가질 수 없는 너'로 진한 여운을 남겼고, 결국 가왕 후보로 등극했다. '나 지금 날고 있니 풍등'은 신승희로 밝혀졌다.



특히 '안녕 난 건이라고 해 독수리 건'은 거미의 '기억상실'로 방어전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안녕 난 건이라고 해 독수리 건'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가왕이 바뀔 거라고 예측했던 판정단의 예측을 무색하게 만들었고, 김현철은 "역시 가왕은 가왕이다"라며 칭찬했다.

'안녕 난 건이라고 해 독수리 건'은 7표 차이로 4연승에 성공했고, 역대 남성 가왕 가운데 전체 랭킹 2위에 올랐다. '안녕 난 건이라고 해 독수리 건'은 "가왕이 될 거라고 생각도 못 했는데 좋은 무대에 설 수 있어서 감사드린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아쉽게 가왕 문턱을 넘지 못한 '한 가마니 비는 것 같은데? 의좋은 형제'는 이태권으로 밝혀졌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