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6-19 16:4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오래오래 기억해주길"…'복면가왕' 내골라쓰=윤지성, 워너원 해체 심경 고백

기사입력 2019.01.13 17:44 / 기사수정 2019.01.13 23:47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워너원 윤지성의 정체가 공개됐다. 

13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이 노래 내가 골라쓰 내골라쓰'와 '나 지금 날고 있니 풍등'이 2라운드 대결을 펼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 노래 내가 골라쓰 내골라쓰'는 크러쉬 '소파'를 선곡했고, 감미로운 음색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애절한 감성을 자극했다.

이에 맞선 '나 지금 날고 있니 풍등'은 다비치의 '안녕이라고 말하지마'로 호소력 짙은 창법으로 진한 여운을 남겼다.

이후 '나 지금 날고 있니 풍등'이 승리했고, '이 노래 내가 골라쓰 내골라쓰'는 윤지성으로 밝혀졌다.



특히 김성주는 "힘들지 않았냐"라며 물었고, 윤지성은 "너무 떨려서 손을 덜덜 떨었다. 파트가 많은 편도 아니고 한 번도 완곡을 불러본 적이 없다. 데뷔 때부터 멤버들과 같이 했었다"라며 털어놨다.

이어 김성주는 "워너원 멤버들 중 5번째다. 먼저 나온 멤버들이 아이디어를 줬냐"라며 궁금해했고, 윤지성은 "오늘도 췄던 선미 선배님의 '사이렌'은 대휘가 알려줬다. 지금도 계속 전화 왔다"라며 설명했다.

또 김성주는 "활동 종료를 앞두고 있다. 소감이 어떠냐"라며 워너원의 해체를 언급했다. 이에 윤지성은 "1년 6개월 동안 활동을 했다. 숨 가쁘게 달려왔고 데뷔하지 못했다면 느끼지 못했을 큰 감동을 느끼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워너원은 직접 손으로 뽑아주신 아이돌이다. 오래오래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