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1-23 15: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개콘' 새코너 '스카이캔슬' 공개 "'SKY캐슬' 패러디, 도전이었다"

기사입력 2019.01.13 13:25 / 기사수정 2019.01.13 13:27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화제의 드라마를 패러디한 ‘스카이캔슬’이 일요일 밤 빅재미를 위해 등판한다.

13일 방송되는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는 신봉선, 권재관, 송준근, 박소라, 김니나까지 2018 KBS 연예대상 수상자가 대거 포진된 새 코너 ‘스카이캔슬’이 출격한다. 

‘스카이캔슬’은 상류층을 배경으로 하지만 B급 감성이 충만한 코너로 드라마 ‘스카이캐슬’ 속 캐릭터들의 개성을 살린 스타일링과 코믹한 연기가 펼쳐진다고 해 꿀잼을 예감케 한다. 신봉선, 권재관, 양선일, 송준근, 김민경, 박소라, 김니나의 다이내믹한 이야기가 시간을 순간 삭제할 예정이다.   

녹화가 끝나고 만난 ‘스카이캔슬’ 팀은 “사실 지금까지 해왔던 스타일과 달라서 다들 조금 긴장하고 무대에 올라갔다”며 “패러디를 하는 게 저희에게는 도전이었다. 나름대로 각자 다른 장르의 개그를 했기 때문에 안 해본 연기여서 다 같이 손잡고 귀신의 집에 들어가는 것처럼 무서웠다”고 웃픈 비하인드를 전했다. 

또한 오랜만에 새 코너로 찾아온 김민경은 “개그라는 게 준비하기 힘들고 혼자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보니 방황하기도 했는데 불러주셔서 정말 감사했다”며 “성대모사를 처음으로 해봐서 어색하고 부담스러웠지만 계속 발전시켜서 완성도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특히 ‘스카이캔슬’ 멤버들은 첫 무대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김서형 역할을 제대로 소화해 낸 막내 김니나의 활약을 칭찬하며 “저희는 크게 바라는 거 없다. 김니나 씨가 잘됐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후배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 훈훈함을 더했다.

끝으로 시청자들과 첫 만남을 앞둔 ‘스카이캔슬’ 팀은 “재미있게 봐주시길 바란다”며 “첫 주에 모든 것을 다 평가하지 마시고 에필로그라고 생각해 주셨으면 좋겠다. 이제 한 발자국을 디디는 거니까 앞으로를 더 기대하고 봐주시면 거기에 부응할 수 있게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여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강렬한 웃음 어퍼컷으로 월요병을 날릴 ‘스카이캔슬’은13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되는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 만날 수 있다.

won@xportsnews.com / 사진= KBS 2TV '개그콘서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