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3-23 12: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김의성, 현빈 믿게 됐다 "이게 가능해?!"

기사입력 2019.01.12 21:44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김의성이 현빈의 말을 믿게 됐다.

1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13화에서는 차병준(김의성 분)이 유진우(현빈)와 동맹을 맺었다.

이날 유진우는 차병준을 향해 "지금부터 내가 살아남는 방법을 알려드리겠다. 절대로 내 옆에 있지 말고 서울을 떠라. 아이디는 바로 삭제해야 한다. 두려워도 서버를 닫으면 안 된다. 내가 퀘스트를 계속해야 한다. 그동안 모든 유저는 게임 금지다. 파산하고 싶지 않으면 그렇게 해야 한다. 형한테도 이 말을 꼭 전해달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그 순간, 두 사람 앞에는 검을 든 차형석(박훈)이 나타났고, 차형석은 자신을 멍하니 바라보는 차병준에게 다가가 그에게 칼을 휘두르려 했다. 이에 그 모습을 지켜보던 유진우는 차형석을 향해 총을 쏘았고, 차병준은 사라져가는 차형석의 NPC를 제 눈으로 확인했다.

차형석이 사라지자 차병준의 눈앞에는 수많은 NPC들이 나타났다. 이어 유진우는 차병준을 향해 "조교한테 전화를 해서 차를 건물 앞에 대라고 해라. 차를 타고 여기를 떠나실 때까지는 내가 지켜드리겠다 당장 전화해라 살고 싶다면..."이라고 말한 후 NPC들을 해치우기 시작했다.



이후 엘리베이터에 탑승한 차병준은 두려움에 떨며 눈에서 렌즈를 빼버렸다. 하지만 또다시 교정에 나타난 NPC들은 마구잡이로 차병준을 공격하려 했고, 강의실에 있던 유진우는 차병준이 무사히 차량에 오를 때까지 자객들을 저격해 차병준을 구해냈다.

특히 차병준은 자신이 서울을 벗어나 게임이 중단된다는 문구가 떠오르자 그간 유진우를 정신병으로 몰아갔던 일들을 떠올리며 그제서야 그의 말이 사실이었음을 실감하게 됐다. 또 그는 유진우에게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지?"라고 묻자 유진우가 "그건 내가 지난 일년동안 했던 질문이다"라고 답하는 것을 떠올리며 이마를 쓸어닦았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