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6-26 19:5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박상원에 친부 정체 들켜 쫓겨났다…유이 눈물

기사입력 2019.01.12 20:15 / 기사수정 2019.01.12 20:46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하나뿐인 내편' 유이가 집에서 쫓겨난 최수종을 걱정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하나뿐인 내편' 67회에서는 강수일(최수종 분)이 왕진국(박상원)의 집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수일은 김도란의 친부라는 사실을 왕진국에게 들켰고, 결국 쫓겨나다시피 왕진국의 집을 떠났다. 

이후 김도란은 강수일에게 전화를 걸었고, "어디세요. 정말 괜찮으세요?"라며 걱정했다. 강수일은 "아빠는 도란이 네가 걱정이야. 나 때문에 너 회장님한테 미운 털 박힐까 봐. 나 때문에 앞으로 더 힘들어질까 봐"라며 애틋함을 드러냈고, 김도란은 "제 걱정은 하지 마세요. 아빠 우리 아버님 아시잖아요. 지금 화나시는 거 당연하고 저 다 감당할 수 있어요"라며 안심시켰다.

이때 강수일은 기침을 했고, 김도란은 "아빠. 기침 언제부터 하신 거예요? 아직 밖이신 것 같은데 빨리 약국 가서 약 사드시고 따뜻한 곳으로 들어가세요. 그리고 거처할 곳 정해지면 바로 문자 주세요. 안 그러면 너무 걱정되니까. 아셨죠?"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