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3-20 15: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커피프렌즈' 유연석, 유셰프→소머즈 등극…진정성 빛났다

기사입력 2019.01.12 08:27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커피프렌즈' 유연석이 손님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는 ‘제주도 소머즈’가 되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커피프렌즈' 2회에서 유연석이 꼼꼼하면서도 스윗한 면모로 보는 이들에게 따뜻함을 안겼다. 그는 테이블 정리부터 요리, 청소, 직원 복지까지 바쁘게 활약하며 카페 영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이날 유연석의 꼼꼼하고 진지한 모습은 진정성을 더했다. 그는 주방을 청결하게 유지했고 홀 청소는 물론, 손님들이 앉을 테이블까지 깨끗하게 정돈했다. 뿐만 아니라 “메뉴 편하게 보시고 주문해주세요”라며 밝게 웃으며 손님을 응대, 맛을 묻고 피드백을 듣는 등 친절하게 다가갔다. 특히 주방에서도 손님들의 이야기를 놓치지 않고 경청하며 말을 건네어 '소머즈'에 등극하기도.

유연석은 '유사장'답게 함께 일하는 손호준, 최지우, 양세종, 조재윤을 살뜰히 챙겼다. 지난 1회에서 유연석은 설거지 중이던 양세종의 방향에서 '쨍그랑' 소리가 들리자마자 “괜찮아?”라며 달려갔다. 2회에서도 그는 양세종에게 “장갑끼고 해. 손 진짜 상한다”라며 팔을 직접 걷어주었고, 틈틈이 동료들의 어깨를 주물러주거나 격려와 응원을 아끼지 않아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커피프렌즈'는 제주도의 한 감귤농장에서 브런치 카페가 운영되고, 손님들이 만족한 만큼 자율 기부하는 방식이다. 이러한 이유로 유연석은 성의 있고 맛있는 음식을 대접해서 손님들을 만족시키기 위해 연습의 연습을 거듭했다. 그는 손에 익을 때까지 끊임없이 메뉴 연습을 했고, 실제 손님들이 맛있게 음식을 먹으며 즐겁게 기부에 동참하는 장면이 그려져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커피프렌즈'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