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6-27 01: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공식입장] 김사권·'진심이 닿다' 측 "신동욱 후임? 미팅했지만 결정 無"

기사입력 2019.01.08 11:05 / 기사수정 2019.01.08 11:06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진심이 닿다'의 신동욱 빈자리를 김사권이 채우게 될까.

8일 김사권이 tvN '진심이 닿다'의 신동욱 후임으로 출연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진심이 닿다' 측과 김사권 측이 이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진심이 닿다' 측은 이날 엑스포츠뉴스에 "제작진 미팅은 했지만 결정된 바가 없다"라고 밝혔다. 김사권의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제작진 미팅을 한 것은 맞지만 결정된 사안이 없기 때문에 제작진의 연락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신동욱은 조부와 효도 사기 의혹에 휩싸이자 지난 7일 '진심이 닿다'에서 자진 하차했다. 제작진은 신동욱의 하차소식을 알리며 "기촬영분이 많지 않아 전체 일정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동욱은 지난 2일 효도 사기로 논란이 됐다. 신동욱의 친할아버지는 신동욱이 자신을 부양하기로 약속했으나 이를 어기고 집과 토지를 뺏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신동욱 소속사는 공식입장을 통해 효도 사기가 사실이 아님을 밝혔고, 신동욱을 포함한 그의 부친과 작은아버지가 이를 해명하기도 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