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5 21: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여자농구

우리은행 김소니아, 발목 부상으로 올스타전 참가 불발

기사입력 2019.01.04 11:27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아산 우리은행의 김소니아의 올스타전 출전이 발목 부상으로 불발됐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4일 "오는 6일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의 출전선수가 김소니아에서 최은실로 교체됐다"고 밝혔다.

김소니아는 감독 추천을 통해 핑크스타 팀에 선발됐으나 발목 부상으로 올스타전 출전이 어려워졌다. 핑크스타 위성우 감독은 김소니아를 대신해 최은실(우리은행)을 교체 선발했다.

한편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은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다. 이번 올스타전 티켓은 티켓링크를 통해 예매 진행중이며 인터넷 홈페이지, 콜센터, 스마트폰 앱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WKBL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