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7 00: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운명과 분노' 이민정, 주상욱과 둘만의 환영식 '우연→운명?'

기사입력 2018.12.08 22:12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운명과 분노' 이민정이 주상욱과 둘만의 환영식을 했다.

8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 5회에서는 구해라(이민정 분)을 믿는다고 말하는 태인준(주상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태인준은 회사로 돌아왔고, 아직 작업 중인 구해라와 마주쳤다. 이후 회사에서 나온 구해라는 진태오(이기우)의 차에 탔다. 구해라는 "그 사람이 다시 회사로 돌아올 거란 거 어떻게 알았냐"라고 물었다. 퇴근한 구해라가 회사에서 태인준을 만날 수 있었던 건 진태오의 전화 때문이었다.

진태오는 "어떠냐. 그렇게 보니 반갑지 않냐. 우연이 자꾸 반복되면 운명이 되지 않을까 싶은데"라고 말했고, 구해라는 "운명은 모르겠고, 이제 이유 정도는 알아도 될 것 같은데"라고 물었다. 하지만 진태오는 "질문은 나만 해요. 쓸데없는 흥정도, 흥미도 사양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자 구해라는 "계약은 그쪽이 먼저 어긴 것 같은데요. 온도는 나한테 먼저 정하라면서요"라며 차에서 내려 태인준이 오는 방향으로 향했다. 구해라는 태인준에게 "놓고 간 게 있는데 주실래요? 환영식이요"라고 밝혔고, 둘만의 환영식이 시작됐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