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6 18: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아는 형님' EXID LE, 하니의 반전 인상 폭로 "청순→발톱 만지작"

기사입력 2018.12.08 22:08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그룹 EXID LE가 하니에 대한 반전 인상을 폭로했다. 

8일 방송한 JTBC'아는 형님'에는 EXID 완전체가 출연했다. 

이날 '아는 형님'에서 LE는 하니에게 '깼던' 순간을 공개했다. LE는 "이 팀을 하려고 들어왔을 때 하얀 원피스에 웨이브진 머리에 청순했다"며 "이렇게 청순하고 예쁜 애가 있구나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음날 연습실에 출근했는데 분홍색 때 탄 슬리퍼를 신고 안경쓰고 발톱을 만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당시 하니는 내성발톱으로 고통 받고 있었다. 하니는 "심해서 수술을 했다"며 단순 발톱이 아니라 환부를 지켜본 것이라고 해명했다. 

LE 또한 "첫인상과 두 번째 인상이 달라 놀랐다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솔지는 "하니는 뭘 먹으면 옷에 닦는다 손가락 빨아 먹고 옷에 닦고 웃는다"고 밝혔다. ;깔끔맨'인 서장훈은 "하니를 좋게 봤는데"라며 아쉬워했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