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7 19: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놀토' 에이스 키·러블리 웬디&조이, SM남매들 맹활약

기사입력 2018.12.08 21:00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소속사 선후배 웬디와 조이, 키가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8일 방송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레드벨벳의 웬디와 조이, 그리고 혜리를 대신해 박지선이 출연했다. 

이날 '놀라운 토요일'에서 웬디와 조이는 엉뚱하면서도 의욕적으로 나섰다. 웬디는 '박재정'을 연상케 하는 엉뚱함이 웃음을 불러 일으켰다. 그는 이야기를 하던 도중 갑자기 "뭐야"라고 말하기도 하는 등 엉뚱하고 예측할 수 없는 행동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첫 라운드 터보의 '나 어릴 적 꿈' 정답을 쓰러가서, 조이가 어렸을 때 판사를 꿈꿨다는 말에 당황하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해 연거푸 황당한 웃음을 선사했다. 

레드벨벳 조이는 '방콕시티'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완성한 답안을 가지고 간 그는 실제 오렌지 캬라멜을 방불케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방콕시티' 가사 맞추기에 도전했다. 조이는 '방콕시티' 가사를 상황극으로 상세히 설명했다.  

'에이스' 키의 활약도 이어졌다. 키는 '방콕시티' 원샷을 받은 데 이어 다시 듣고 나서 논란이 된 어휘를 맞췄다. 차진 연기력을 뽐냈다. 키는 "파격적인 가사"라고 주장했고, 조이는 "너무 파렴치하다"고 맞선 뒤 앞의 곡 설명을 듣고 나서 적극적인 리액션을 펼쳤다. 

결국 정답은 키의 주장대로였고, 이들은 닭갈비를 맛볼 수 있었다. 

한편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