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4 00: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2019 골든디스크, 오늘(7일) 오후 8시 하나티켓서 예매 시작

기사입력 2018.12.07 17:25 / 기사수정 2018.12.07 17:27



[엑스포츠뉴스 뉴스편집부] 2019 골든디스크 어워즈 티켓이 오픈된다.

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가 내년 1월 5일과 6일 양일간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다. 이 가운데 12월 7일 오후 8시부터 하나티켓을 통해 티켓 예매가 시작된다. 

첫날인 디지털 음원 부문 시상식에는 올해 다방면에서 최고의 활약을 보여준 배우 박민영, 이승기가 낙점됐다.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로 많은 사랑을 받은 박민영은 2014년 KBS 연기대상 MC로 이미 생방송 시상식 진행을 인정 받았다. 이승기는 연기뿐 아니라 예능에서도 탁월한 감각을 발휘, 32회에 이어 2년 연속 골든디스크어워즈 MC를 맡는다. 특히 두 사람은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2'에도 함께 촬영 중으로 완벽한 호흡을 기대하게 만든다.

강소라와 성시경은 이번까지 3년째 골든디스크어워즈 음반 부문 진행을 맡는 공식 파트너다. 이제 눈빛만 봐도 서로 통할 정도로 최고의 MC 호흡을 자랑한다. 강소라 특유의 순발력과 재치, 성시경의 차분한 진행 실력이 더해져 한 번의 실수 없는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강소라는 영화 '해치지않아' 촬영으로 바쁜 와중에도 의리를 지켰고 성시경도 골든디스크어워즈를 위해 어렵게 시간을 냈다.

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는 2017년 12월 1일부터 2018년 11월 30일까지 발매된 음반 및 음원을 심사한다. 음반 판매량·디지털 음원 이용량 등 정량 평가로 대상·본상·신인상 후보를 꼽는다. 여기에 국내 대표 음원 유통사 관계자 및 가요 전문가 등 업계 전문가 6인으로 구성된 집행위원회와 방송사 음악프로그램 PD, 가요 담당 기자, 평론가 등 총 30인의 전문가 심사 점수를 더한 정성 평가를 진행해 최종 수상자를 결정한다. 

시상식은 1월 5일, 6일 오후 5시부터 JTBC, JTBC2, JTBC4에서 생중계된다.

won@xportsnews.com /사진=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