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6 18: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 "교복 입는 마지막 작품 될 것 같아"

기사입력 2018.12.07 14:55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유승호가 교복을 입고 새로운 장르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7일 서울 목동 SBS 홀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김동영, 박아인, 함준호 감독이 참석했다. 

아역배우 출신인 유승호는 "어릴 때는 벗어나고 싶다는 마음만 가득했는데 어느 순간 스스로 변화가 있더라. 제 자신을 화면 속에서 볼 때마다 변화를 느꼈다. 교복 입는 걸 좋아하지만, 방송을 통해 입는 건 어려보일까봐 꺼려했다. 하지만 문득 생각해보니 이게 마지막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래서 조금이나마 학창시절에 좋은 추억이 남아있을 때, 이걸 반영해서 작품으로 보여주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교복을 입는 게 좋지만, 아쉬운 마음도 크다. 주로 교복을 입는 건 이 작품이 마지막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유승호는 "이런 장르를 많이 해보지 않아 자신감이 없다. 하지만 또 안하던 걸 해보고 싶고 욕심이 생길 때가 있지 않나. 되게 멋있어 보이려고 하지 않았다. 다 내려놓고 연기했다. 아무 생각 없이 툭툭 던졌는데, 그런 모습이 복수 캐릭터와 비슷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이런 장르를 안해봤다는 게 좀 걸렸다. 하지만 하루하루 촬영하면서 점점 더 내려놓는 장면을 보고 감독님께 물어봤는데 된다고 하시더라. 그래서 조금이나마 이번 작품을 통해 내려놓는 법을 배웠다"고 설명했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부당하게 퇴학을 당한 강복수가, 어른이 돼 학교로 다시 돌아가 복수를 계획하지만, 복수는 고사하고 또다시 사건에 휘말리고 사랑도 다시 하는 엉뚱하면서 따뜻한 감성 로맨스.

오는 10일 오후 10시 첫 방송.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