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7 19: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포인트:톡] '놀라운 토요일' 레드벨벳 조이 "박나래, 나래바 초대했다"

기사입력 2018.12.07 14:41 / 기사수정 2018.12.07 14:46


[엑스포츠뉴스 한정원 인턴기자] 그룹 레드벨벳 멤버 조이가 나래바에 초대됐다.

8일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웬디X조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그들는 '놀토' 멤버들과의 폭풍 친화력을 뽐내며 스튜디오에 웃음을 안겼다. 또한 "오늘 열심히 맞혀보겠다"며 의욕 가득한 파이팅을 외쳐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 조이는 박나래와의 친분을 드러내며 "아직 가보지는 못했지만 언니가 나래바에 오면 신세계를 열어주겠다고 한 적이 있다.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회사에서 극구 말리지는 않냐"고 묻는 붐에게 조이는 "저희가 그런 연차는 아닌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하지만 이내 같은 소속사 선배인 키는 "그럴 연차야, 너네"라고 말해 큰 웃음을 줬다고. 

이날 첫 미션곡으로는 90년대 가요계를 풍미한 댄스그룹 터보의 노래가 등장했다.

예상보다 잘 들리지 않는 가사에 웬디와 조이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심지어 에이스 키마저 "95년생 데리고 와서 95년 노래 틀고 뭐하는 거냐"고 말해 모두의 공감을 자아냈다.

하지만 음식을 따내기 위해 멤버들은 의기투합해 정답에 근접해갔고, 급기야 문세윤은 "다시듣기 찬스를 쓰면 바로 먹을 수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특히 이날 간식타임에는 역대급 퀄리티를 자랑하는 간식을 걸고 미니게임이 진행됐다. 이번 미니게임은 바로 북한어를 보고 그 의미를 알아 맞히는 것. 올해 평양 공연을 다녀온 웬디는 "북한에서는 나를 송 선생님, 아이린을 조장 선생님이라고 하더라"며 비하인드를 전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미니게임에서는 기상천외한 북한어와 함께 박나래의 훈훈한 양보가 펼쳐져 스튜디오에 웃음과 감동을 줬다는 후문. 오는 8일 오후 7시 40분 방송.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