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7 00: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 감독 "유승호, 많이 내려놨다…코믹 연기도 잘해"

기사입력 2018.12.07 14:37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복수가 돌아왔다' 감독이 유승호를 비롯한 배우들을 칭찬했다.

7일 서울 목동 SBS 홀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김동영, 박아인, 함준호 감독이 참석했다. 

연출을 맡은 함준호 감독은 "대본을 읽고 처음 느낀 감정은 설렘이었다. 시청자분들에게도 이 감정을 전달하고 싶었다. 그런 부분을 집중해서 배우들과 공유하고 촬영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드라마가 가진 독특한 톤이 있는데 엉뚱하고 또 따뜻하다. 그런 톤을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 연기할 때, 촬영할 때 쳐지지 않고 밝은 분위기를 유지하려고 노력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함준호 감독은 "저희 복수 역할에 유승호 씨는 예전에 드라마를 같이 했던 인연이 있는데 그때와 다른 느낌을 받는다. 소위 말해 본인을 많이 내려 놓는 것 같다. 처음에 승호 씨가 코미디적인 연기를 어떻게 표현할지 호기심이 있었는데 촬영을 시작하고 나니, '왜 진작에 이런 캐릭터를 맡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칭찬했다.

이어 "저희 작품이 클로즈업이 유독 많은데, 조보아 씨도 이런 부분을 어려울 수도 있지만 항상 잘 해준다. 곽동연 씨는 항상 유머와 농담을 먼저 전하는 '분위기 메이커'다. 막상 또 촬영에 들어가면 180도 돌변하는 차가운 이사장의 역할을 소화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곽동연 씨를 보면 천상배우라고 느낀다. 김동영 씨는 우리 드라마 최고의 감초다. 촬영 편집 할 때마다 깜짝 놀란다. 이 배우의 연기 하나가 드라마를 살리더라. 박아인 씨도 한 연기를 해도 톤이 뻔하지 않아서, 드라마를 재미있게 만드는 요소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배우들을 극찬했다. 극찬했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부당하게 퇴학을 당한 강복수가, 어른이 돼 학교로 다시 돌아가 복수를 계획하지만, 복수는 고사하고 또다시 사건에 휘말리고 사랑도 다시 하는 엉뚱하면서 따뜻한 감성 로맨스.

오는 10일 오후 10시 첫 방송.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