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5 19: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천이슬 "롤모델은 손예진·전지현, 배우 포기 안할 것" [화보]

기사입력 2018.12.07 14:26 / 기사수정 2018.12.07 14:29



[엑스포츠뉴스 박소희 인턴기자] 솔직함이 매력적인 배우 천이슬이 bnt와의 화보를 진행했다.

총 네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천이슬은 발랄한 느낌의 데님룩부터 평소 볼 수 없던 시크한 무드를 제대로 소화한 것은 물론 블루톤 니트로 포근한 느낌을 연출하는 동시에 화이트 블라우스와 네이비 스커트로 심플한 느낌까지 두루 오갔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공백기에 대해 질문하자 천이슬은 "딱히 어떤 이유가 있던 건 아니다. 소속사를 옮기면서 중간에 텀이 좀 생겼었고 지금 회사로 소속을 옮긴 후에는 연기 공부를 하면서 지냈다"며 "연기 공부를 하는 사이에 주얼리 디자이너로 활동했는데 생산부터 판매까지 모든 과정에 참여 하다 보니 굉장히 바쁜 시간을 보냈다. 그러다 연기에 대한 갈증이 더 커져서 한 가지 분야에 집중하고자 주얼리 사업을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활동을 재개하며 영화 '폐교' 촬영을 마쳤다는 천이슬은 "내가 맡은 역은 수동적인 캐릭터지만 숨은 이야기도 있어 재미를 드릴 수 있을 것이다"며 "촬영 당시 어두운 밤에 복도를 달리는 장면이 가장 두려웠던 경험이다. 스태프들이 등 뒤에 있어서 더 무서웠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과 몽골의 합작드라마인 '패션모델실종사건(가제)' 촬영도 마무리 지었다. 패션모델 역을 맡았는데 20cm 정도 되는 힐을 신고 워킹하는 장면을 찍었던 게 가장 힘들었다"며 촬영 당시 에피소드도 들려줬다.

천이슬은 인상 깊게 본 작품으로 SBS 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를 꼽으며 "손여은 선배님 같은 캐릭터의 악역 연기를 해 보고 싶다. 한 작품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그런 캐릭터에 흥미를 느끼게 되는 거 같다"고 말했다.


연기자로서 피할 수 없는 오디션 탈락 경험에 대해서는 의외로 당차고 굳센 생각을 밝혔다. 그는 "당연히 오디션에 합격하는 것보다 탈락하는 일이 더 많다. 그래도 상처받지 않는 편이다. 부족한 점을 보완할 기회라는 생각이 크다"며 "오디션에 탈락하고 힘든 시간이 있어도 배우를 포기하고 싶단 생각은 단 한 번도 한 적이 없다. 평생 연기를 할 생각이니 순간의 탈락과 힘듦에도 지치지 않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천이슬은 "조승우, 박해진의 팬이다. 언젠가 기회가 닿는다면 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롤모델은 손예진, 전지현 선배님이다. 손예진 선배님의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할 수 있는 팔색조 매력이 멋있고 전지현 선배님만의 그 아우라와 사랑스러움이 정말 좋다"며 존경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bnt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