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1 21: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오늘의 셜록' 김구라, '사인펜 살인사건' 몽타주 공개 "끝난 것 아냐"

기사입력 2018.12.07 13:42 / 기사수정 2018.12.07 13:50



[엑스포츠뉴스 김지현 인턴기자] '오늘의 설록' 탐정단이 이성과 감성이 적절히 조화된 추리와 분석을 펼쳤다.

6일 방송된 KBS 2TV '오늘의 셜록'에서 40여년전 일어났던 미제 사건을 재구성해 용의자의 현재모습 추정 몽타주까지 제시했다.

이날 다룬 사건은 70년대 부산을 떠들썩하게 했던 '사인펜 살인사건'이다. 이 사건은 범인이 살해한 아이들 몸에 사인펜으로 글을 써 놓은 엽기적인 사건이다. 첫 사건 발생 후 4일만에 동일수법의 범죄가 연달아 발생해 합동수사본부까지 만들었으나 범인을 잡지 못했다.

최불암으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셜록 탐정단은 각자의 시각과 판단으로 범인을 추적해 나갔다.

먼저 배우 이시원은 피해자의 행적과 범행 동선을 중심으로 추리를 한 결과 범인을 부산지역에 거주하고 아이들에게 집착하면서 개인 차를 소유할 만큼 재력이 있는 사람으로 규정했다.

추리 소설가 전건우는 피해자의 몸에 쓰인 문구로 범인의 정체를 추리했다. 필적감정을 이용했고 이를 통해 범인의 지적인 수준이 높지 않고 충동적이며 성격이 강하고 폭력적인데다 과시욕이 강한 사람이라고 추정했다.

프로파일러 김진구는 범인이 경찰서에 전화해 반복적으로 언급한 '7698'에 주목했다. 당시 첫 희생자의 배에는 '범천동 이정숙(가명)이 대신공원에서 죽였다'는 문구가 써 있었고 수사도중 범인에게 잡혔다가 극적으로 살아온 아이가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그 아이의 이름이 이정숙이었고, 사는 곳은 범천동, 집 전화번호가 '7698'이었던 것이다. 그 아이의 증언에 의해 몽타주를 그릴 수 있었고 범인이 아버지로부터 학대를 받은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고 추측됐다.

세 건의 범죄를 연결시키자 범인은 자신의 범죄를 세상에 알려 관심을 끌고 싶었지만 미수에 그쳤던 첫 범죄와 첫번째 살인이 알려지지 않자 두번째 살인까지 저지른 것으로 추정됐다. 이후 연일 언론이 떠들썩해지면서 첫 범죄의 피해자가 살아있다는 사실이 알려지고 몽타주가 나오자 '사이펜 살인'은 발생하지 않았다.

변호사 양지민은 이 사건은 '태완이법'이 통과되기 전에 공소시효가 끝나 이미 공소시효가 만료됐다는 사실을 밝히며 안타까워했다. 그녀는 사건 분석을 통해 범인이 범죄를 저질러서라도 자신의 존재를 세상에 알리고 싶어하던 은둔형 외톨이라고 추정했다.

방송 말미 김구라는 지금은 70대 이상이 되었을 일명 '사이펜 살인자'의 몽타주를 공개했다. 이어 희생자들을 잊지 말 것을 당부하며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라는 말을 전해 공소시효 만료와는 별개로 결국은 범인이 단죄되어야 함을 일깨웠다.

'오늘의 셜록' 2회는 13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