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7 00: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연예

[엑's 차이나] '황제의 딸', 세 번째 리메이크 확정...주인공은?

기사입력 2018.12.07 13:15 / 기사수정 2018.12.07 13:26


[엑스포츠뉴스 한정원 인턴기자] 대만 드라마 '황제의 딸'이 리메이크된다. 

지난 5일(현지시간) 중국 시나 매체에 따르면, '황제의 딸'이 3번째 리메이크를 앞두고 있다. 지난 1998년 4월에 첫 방송된 대만 드라마 '황제의 딸'은 시리즈 3까지 선보이며 지금까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황제의 딸'은 주인공 자오웨이가 자신이 황제의 딸이라는 출생의 비밀을 의자매 샤오옌즈에게 밝히지만, 샤오옌즈가 이를 숨기고 청나라 황제의 딸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자오웨이는 샤오옌즈를 위해 사실을 밝히지 않고 궁녀 신분으로 살아가지만, 이후 황제의 딸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공주의 자리를 되찾는다.

이렇듯 청나라 건륭황제 시대의 이야기를 섬세하게 담아내 중국에서 50%라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또 주걸, 판빙빙 등 수많은 스타를 배출했던 '황제의 딸'의 리메이크 소식에 많은 시청자들이 주목했다.

그들은 "어떤 배우가 주인공 조미와 임심여를 대신할까"라며 기대를 높였다. 그러나 몇몇의 시청자들은 "판빙빙 때문에 재방송을 못하니 리메이크 하냐", "원작을 망치지 말아달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황제의 딸' 제작진 측은 "전 작품들과는 달리 이번엔 '젊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새로운 방식'으로 담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황제의 딸 포스터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