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5 19: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진짜사나이300' 감스트, 특전사 3중대 응원에 ‘성난황소’ 변신

기사입력 2018.12.07 13:00 / 기사수정 2018.12.07 13:08



[엑스포츠뉴스 김지현 인턴기자] '진짜사나이300' 감스트를 위해 하나로 뭉친 특전사 3중대의 '서킷 트레이닝' 현장이 포착됐다.

7일 방송되는 MBC '진짜사나이300'에서는 마침내 특전사에 입소한 '독전사' 10인과 '백골부대 신병교육대' 교육을 마치고 '수색대대' 명예 하사로 임명된 10인의 모습이 담긴다. 이들은 육군3사관학교에 이어 특전사, 백골부대를 무대로 '명예 300워리어'가 되기 위한 평가과정과 최종테스트에 도전하게 된다.

이와 관련 '진짜사나이300' 측은 7일 특전사 3중대의 '서킷 트레이닝'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먼저 공개된 사진에는 철봉에 매달린 채 잔뜩 얼굴을 찡그린 감스트와 외줄 오르기를 하는 오지호, 평행봉 위에 오른 홍석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이는 체력단련을 위한 '서킷 트레이닝' 훈련 모습이다. '서킷 트레이닝' 훈련은 팔 벌려 뛰기, 윗몸 일으키기를 비롯해 30kg 탄약 나르기, 2m 장벽 넘기, 외줄 오르기, 타이어 끌기 등 총 12가지 종목을 팀전원이 함께 수행하는 훈련이다. 특수전학교에서 실시한 기본 공수체조에서부터 기초체력 부족으로 유독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던 감스트가 과연 모든 종목을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 가운데 2m 장벽 넘기에 도전한 감스트을 위해 팀워크를 폭발시킨 3중대의 모습이 포착됐다. 오지호와 홍석은 도움닫기에 실패한 감스트를 돕기 위해 인간 디딤돌 역할을 자처했다. '죽어도 함께 가고, 될 때까지 한다'는 마음으로 '감스트 하사 구하기'에 나선 3중대의 가족같은 분위기가 훈훈함을 더한다.

'서킷 트레이닝' 훈련에서 3중대 전원은 감스트가 포기하지 않고 도전할 수 있도록 끌고, 밀고, 올려주는 등 "감스트 파이팅"을 외치며 진정한 패밀리십을 보여줬다.

또한 감스트는 중대원들에게 보답이라도 하듯 '타이어 끌기' 종목에서 '성난 황소'로 변신해 운동장을 전력질주했다고 전해진다.

'진짜사나이300'은 7일 오후 9시 55분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