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7 00: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죽어도 좋아' 강지환, 짠내부터 애틋까지...'마성의 매력남'

기사입력 2018.12.07 09:12 / 기사수정 2018.12.07 09:14



[엑스포츠뉴스 한정원 인턴기자] '죽어도 좋아' 강지환이 출구 없는 매력남으로 등극했다.

6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에서는 처음 느껴보는 '사랑'이란 감정을 깨닫고 정의와 따뜻함을 가진 '좋은 사람'이 되기로 결심하는 강지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백진상(강지환 분)은 자신을 미워한다고 믿었던 이루다(백진희)가 사실은 자신을 살리기 위해 노력한다는 사실을 깨닫고 변화하기로 결심한다.

백진상은 이루다를 향해 "그러니까 나 포기하지마"라는 절절한 고백과 함께 혼란스러운 감정의 답을 찾기 위해 스스로를 되짚어보던 중 '이대리를 좋아하는 것'이라는 결론에 도출하고, 짠내나는 짝사랑의 시작을 알렸다.

또한 백진상은 자신이 그동안 주변 사람들에게 얼마나 많은 상처를 남겼는지 뼈에 사무치게 느끼며 '너무 무서워서, (자신보다) 소중한 존재가 생겼다는 게'라는 말로 이루다를 향한 애틋한 감정을 표현한다.

뿐만 아니라 이루다의 머리 위로 떨어지는 화분을 인지하고 몸을 날려 그녀를 구하거나,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에게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는 이루다의 말에 자신 역시 '그녀에게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는 다짐을 하는 등 충격적인 장면으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특히 강지환은 이번 방송을 통해 올곧은 직진 멘트를 날려왔던 진상의 삶에서 '사랑'이라는 애틋하고 절절한 짝사랑이라는 감정을 일렁이는 슬픈 눈빛으로 표현했다.

난생처음 사랑의 감정을 느끼는 순수남의 설렘과 불안함, 질투, 동요, 씁쓸함 등 시시각각 변하는 감정을 순애보 눈빛 연기로 절절하게 그려내며 보는 이들까지 먹먹하게 만들었다.

강지환의 물오른 연기 내공과 그만의 분위기로 완성한 강렬하면서도 쓸쓸한 백진상의 단짠 순애보는 시청자들의 응원과 공감대를 형성하며, 앞으로 백진상의 또 다른 변화를 기대케 하고 있다.

출구 없는 매력으로 역대급 단짠 캐릭터를 완성한 강지환이 출연 중인 KBS2 '죽어도 좋아'는 안하무인 백진상 팀장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의 대환장 오피스 격전기로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