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4 00: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엑's 이슈] '빚투' 한고은, 안타까운 가정사 고백에 '격려·응원 봇물'

기사입력 2018.12.07 07:44 / 기사수정 2018.12.07 07:5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한고은이 '빚투'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누리꾼들의 격려가 이어지고 있다.

6일 1980년 6월 한고은의 부모가 지인 A씨에게 은행 대출을 위한 담보를 부탁한 뒤 잠적했다는 제보가 나왔다. A씨는 원금 3천만원에 연체이자 320만원이 생겨 건물을 넘겨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한고은 부모와 만났으나 이미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고 호소했다.

이에 소속사는 "지난 11월 30일 한고은씨 아버지의 관련한 제보를 소속사를 통해 전달받았습니다. 피해가 사실이라면 최대한 신속하고 원만한 해결을 하는 게 도리라 생각했습니다"라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제보를 주신 분은 당사자인 아버지 연락처를 요청했고 사실을 확인 및 요청한 연락처를 주기 위해선 당사자인 아버님과 연락을 취해야 했지만 한고은씨는 아버지와 결혼식, 어머니 장례식 2차례 만남 외에 20여년 이상 연락조차 않고 살아왔기에 친지들을 통해 알아냈고, 12월1일 제보를 주신 분께 연락처를 전달하며 필요하신 부분이 있으시면 적극 협조하겠고 만나서 이야기 나누길 원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부탁드린다는 말과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렸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제보를 주신 분께 이 사건을 언론에 알리겠다는 연락을 받은 후 공론화 되었습니다. 한고은씨는 미국 이민과 동시에 가정을 등한시 한 아버지로 인해 가족들과 뿔뿔이 흩어지며 힘든 생활을 보냈습니다. 그 후 한고은씨는 한국으로 돌아와 생활을 하게 됐고, 한고은씨는 가장으로 생계를 책임지게 됐습니다. 학창시절부터 아버지에게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고 살았으며 오히려 생활비를 지원해주며 힘들게 살아왔습니다"라고 이야기했다.

또 "데뷔 이후에도 한고은씨가 모르는 상황에서 일어난 여러 채무 관련 문제들로 촬영장에서 협박을 받고 대신 채무를 변제해주는 등 아버지의 문제로 많은 어려움을 겪으며 살았고 재작년 한고은씨의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유산 상속 문제로 또 한 번 가정에 문제가 있었지만 한고은씨는 결국 많은걸 또다시 포기하며 아버지와의 관계를 정리하고 각자의 삶을 살기로 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한고은씨는 개인적으로 겪은 가정사에 대해 공개하는 것은 어려운 선택이었지만 한고은씨 아버지로 인해 오랜 상처를 받고 계신 분들께 죄송한 마음으로 이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이유 불문하고 피해자들과 완만한 해결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번 논란에 대해 거듭 사과 말씀 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한고은의 빚투가 불거지자 누리꾼들은 사기를 치고 외국으로 이민을 갔다는 점에서 마이크로닷 부모와 비슷하다며 질책했다. 하지만 소속사의 공식 입장을 통해 안타까운 가정사, 또 아버지와 연락을 끊고 살고 있다는 소식이 밝혀지자 격려의 글을 남기고 있다. 한고은과 전혀 관련 없는 빚이기 때문에 피해자의 돈으로 호의호식한 마이크로닷의 경우와는 다르다는 것이다.

한고은은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살면서 내게 쉬운 일은 죽는 것이었다. 죽는 건 너무 쉬웠다. 사는게 힘들었다. 그런데 결혼하고 세상에서 죽는 게 제일 무섭다”라고 털어놓은 바 있다. 한고은이 힘들었던 삶을 고백한 적 있는 만큼 빚투 사건에 대한 여론도 호의적이다. 한고은의 죄가 아니라며 힘내라는 응원의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