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28 05: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워마드, 메갈=사회의 악"…'브랜뉴이어' 산이, 콘서트 일시 중단

기사입력 2018.12.02 20:00 / 기사수정 2018.12.02 20:03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래퍼 산이가 콘서트 도중 워마드와 메갈 언급 후 퇴장해 콘서트가 일시 중단됐다. 

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브랜뉴이어 2018’ 콘서트가 열렸다.

앞서 산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브랜뉴이어 2018’ 출연 취소를 원하는 일부 관객들의 요청을 게시하며 자신의 마지막 브랜뉴뮤직 패밀리 콘서트 참여임을 밝힌 바 있다.

이날 산이는 '브랜뉴이어2018' 말미에 모습을 드러냈다. 범키의 무대에 이어 모습을 드러낸 산이는 '너랑나랑노랑', '못 먹는 감', '나 왜이래'. '바디랭귀지+아는사람얘기' 등을 선보였다. 산이가 등장했으나 공연장 분위기는 고요했다. 앞선 무대들과는 사뭇 달랐다. 최근 그의 '페미니스트'와 디스곡 공개 여파가 느껴졌다. 산이의 이번 콘서트 참석은 논란 이후 첫 공식석상이다. 일부 행사가 취소됐고, 영화 '리스펙트' GV도 취소했다. 

산이는 자신이 싫냐고 물었고 관객들은 '네'라고 대답했다. 산이는 혐오보다는 사랑을 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왜 싫어요. 저는 여러분이 너무 좋은데"라며 "뭐가 그렇게 싫어요. 내가 뭘 그렇게 잘못했어요"라고 대답하며 이를 개의치않고 무대를 이어갔다. 

그는 무대에 던져진 '산이야 추하다'라고 적혀있는 돼지 인형을 들어올리고 직접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워마드, 메갈 등을 일일이 거론하며 사회 악이라고 언급했고 이내 자신을 만들어준 노래를 하겠다며 '아는사람얘기'를 열창하다 결국 콘서트가 중단됐다. 결국 마지막곡이었던 'You Make Me Feel Brandnew'와 함께 황급히 공연이 마무리됐다. 

한편 ‘브랜뉴이어 2018’은 브랜뉴뮤직의 브랜드 콘서트로 버벌진트, 범키, 한해, 양다일, MXM 등 브랜뉴뮤직 대표 아티스트들이 모두 참여했다. 특히 워너원으로 활동 중인 박우진과 이대휘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다는 사실이 알려져 많은 관심을 받았다.

sohyunpark@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