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9 00: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종합] '플레이어' 송승헌, 드디어 김종태 만났다…살인 동영상까지 입수

기사입력 2018.11.10 23:37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플레이어' 송승헌이 김종태와 대면했다.

10일 방송된 OCN 토일드라마 '플레이어' 13화에서는 강하리(송승헌 분)가 장인규(김원해)를 구해냈다.

이날 강하리는 장인규를 구해 아지트로 데려갔고, 그가 깨어나자 유기훈(이황의)가 그 사람(김종태)의 편이라는 사실을 전했다. 장인규는 강하리의 말을 믿으려 하지 않았지만, 강하리는 유기훈의 이름이 적힌 자료를 보여준 뒤 자신이 최현기(허준호)의 아들 최수혁이라는 사실도 밝혔다.

반면, 장인규를 놓친 유기훈은 그 사람의 지시대로 장인규를 비리 검사로 만들었다. 유기훈은 기자들을 불러다놓고 장인규의 집에서 15년 전 비자금이 나왔다고 주장했고, 임병민(이시언)과 도진웅(태원석), 강하리를 공범으로 몰아 공개수배를 하기 시작했다.

같은 시각. 강하리가 사망한 최현기의 아들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임병민과 도진웅, 차아령(정수정)은 강하리가 사라지자 그를 대신해 그 사람을 잡을 계획을 세웠다. 때문에 그들은 강하리가 손쉽게 그 사람을 잡을 수 있도록 그 사람의 주변인들을 옭아매기 위해 각자 역할을 맡았다.

홀로 나섰던 강하리는 가장 먼저 유기훈을 납치해 "왜 그랬느냐. 당신도 15년 전에 특수단이었다며 그런데 왜 그 사람의 개 노릇을 하느냐. 최현기 단장이나 장검사한테 부끄럽지 않느냐. 왜 그랬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유기훈은 "죽기 싫어서 그랬다. 정의니 신념이니 지켜봐야 최현기처럼 죽거나, 장검사처럼 좌천돼서 지방이나 돌 거다. 하지만 애초에 붙어먹은 놈들은 떵떵거리며 산다"라고 대답해 강하리를 분노케 했다.

이어 강하리는 유기훈을 그대로 놓아줬다. 때문에 유기훈은 곧장 그 사람을 찾아가 이 사실을 밝혔고, 그 사람은 유기훈에게 "장 검사 시체만 있으면 되느냐. 지금 당장 장검사가 자살했다고 발표해라"라고 협박했다. 이어 그는 시체가 없다고 주장하는 유기훈의 말에 곧장 옆에 있던 경호원을 목졸라 살해하는 만행을 벌이기도 했다.

유기훈의 옷에 붙은 카메라로 그 장면을 촬영한 강하리는 이를 빌미로 그를 불러냈다. 드디어 그 사람과 마주한 강하리는 그 사람을 향해 "왜 그랬느냐"라고 물었고, 그 사람은 "할 수 있으니까.  애초에 능력이 없으니까 다들 그러고 사는 거다. 없으니까 지 주변에 있는 사람을 상대로 사기를 치는 거다. 나는 능력이 있으니까 이 나라를 사기로 사기를 치는 거다"라고 대답했다.

그는 "사람 몇 명 죽여서 다른 사람한테 누명 씌우고 내가 생각하는 대로 다 움직일 수 있다. 재벌들 권력자들 다들 살아보겠다고 나한테 굽신 거리는데 그걸 마다할 사람이 있느냐. 왜? 안되는 이유라도 있느냐"라며  총을 꺼내든 강하리를 향해 "어디 한번 쏴 봐라. 넌 복수를 하고 싶은 거지 않느냐. 그런데 네가 날 죽인다고 복수가 되느냐. 난 이 일의 수단이지 원인이 아니다. 수십, 수백 명의 뒤가 구린 놈들이 원해서 네 아버지가 죽은 거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그 사람이 만든 시체를 빌미 삼아 장인규의 자살을 조작하려던 유기훈 앞에는 살아 있는 장인규가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동료 검사들의 도움을 받아 유기훈을 체포했고, 유기훈의 지시로 폭력배들과 손을 잡았던 검사들까지 모조리 잡아들였다. 그리고 강하리가 그 사람의 공격으로 위기를 당하는 그 순간, 임병민과 차아령, 도진웅이 나타나는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OC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