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4 12:2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빅픽처패밀리' 차인표vs박찬호, 라이벌빅매치…굿바이 우효광 '눈물'

기사입력 2018.11.10 19:44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차인표와 전 야구 선수 박찬호가 승부욕을 드러냈다. 또 우효광이 중도 하차했다. 

10일 방송된 SBS '빅픽처패밀리'에서는 박찬호와 차인표가 손뼉 밀치기 게임을 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찬호는 멤버들에게 명상을 가르쳐줬고, "명상을 하면 인내심이 생긴다. (차인표가) 인내심이 필요하다. 밥 먹고 나면 빨리 끝내고 싶어 하고 게임 하면 금방 끝난다. 명상을 많이 하셔야 할 것 같다"라며 차인표를 언급했다.

또 차인표와 박찬호는 분교 아이들과 사진 촬영을 하는 과정에서 경쟁심을 불태웠다. 차인표는 사진을 찍기 위해 바닥에 드러누웠고, 박찬호는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에 김숙은 "두 분 라이벌 아니냐. 기싸움 있지 않냐. 난 느꼈다. 마지막 사진 찍을 때 뒤엉켜서 사진을 찍는데 서로 잘 찍으려는 욕심이 보였다"라며 부추겼다.

뿐만 아니라 차인표와 박찬호는 입수를 걸고 손뼉 밀치기 게임에 나섰다. 이때 박찬호는 게임 결과와 상관없이 차인표를 안고 물속으로 뛰어들었다. 결국 차인표와 박찬호, 류수영, 우효광은 다함께 입수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후 김숙과 차오루는 멤버들과 마지막 식사를 함께 했다. 김숙은 "누워서 사진 찍고 애들과 놀고 그런 모습이 멋있었다"라며 칭찬했다. 이어 차인표는 "사진관을 차린다면 제일 어울릴 사람 한 명만 뽑아달라"라며 부탁했고, 김숙과 차오루는 만장일치로 박찬호를 선택했다.

차인표는 "파트너 몰아주기냐"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김숙은 "내가 제일 많이 본 모습은 박찬호 오빠가 제일 많이 사진을 찍었다. 제일 많이 누워 있었다"라며 설명했다.

결국 차인표는 "박찬호 사진관이다'라며 내심 질투했고, 김숙은 "둘이 해야 한다. 아까 초등학교에서 둘이 엉켜서 사진을 찍었다. 너무 신기해서 사진을 찍었다. 중요한 건 이 아이 사진이 제일 잘 나왔다"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특히 우효광은 드라마 스케줄을 위해 통영을 떠났다. 우효광은 "처음에 적응을 못했다. 지금은 한 가족처럼 지낸다. 제가 점점 잘 적응할 수 있었다"라며 고마움을 전했고, 김숙은 "언어가 통하지 않아도 된다. 내가 가족 같다고 하지 않았냐. 효광도 느끼는 거다"라며 공감했다.

류수영은 "중국어도 배워왔는데 막상 써보니까 안 통해서 어색하기도 했다. 밝게 웃어주고 아무 것도 아닌 말인데 따라해주고 고맙다. 정말 좋은 사람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국 오면 무조건 우리집 왔으면 좋겠다"라며 말했고, 우효광은 끝내 눈물 흘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