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4 12:2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아쉬움은 끝' SK 역전승 밑거름 된 정의윤의 3안타

기사입력 2018.11.10 17:09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이틀 연속 답답한 타선으로 속수무책 승리를 내줄 뻔 했던 SK 와이번스, 정의윤의 고군분투는 결국 동점 발판이 됐다.

SK는 10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두산과의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4-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시리즈 전적 3승2패를 만든 SK는 이제 단 1승이면 한국시리즈 우승을 확정하게 된다.

4차전의 답답했던 SK 타선의 모습은 5차전에서도 이어졌다. 전날 조쉬 린드블럼과 함덕주에게 도합 13개의 삼진을 당한 SK였다. 안타는 4개에 그쳤고, 그것도 이재원 홀로 3안타를 기록하며 편중 현상을 보였다. 

5차전에서도 살아나지 못한 SK는 후랭코프에게만 6회까지 9개의 삼진을 헌납하며 꽁꽁 묶였다. 두산이 병살타 3개를 기록하며 스스로 발목을 잡는 상황에서도 좀처럼 점수를 내지 못했다. 후랭코프에게 6회까지 3안타, 그 중 2개가 정의윤의 몫이었다. 

2회 첫 타석에서 유격수 왼쪽 내야안타로 출루했던 정의윤은 5회 두번째 타석에서도 선두로 나서 중전안타를 치고 나갔다. 하지만 후속타 불발로 첫 타석에서는 꼼짝도 하지 못했고, 5회에는 강승호의 희생번트로 2루까지 진루했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결국 빛을 봤다. 7회 다시 선두로 나선 정의윤은 후랭코프에게 좌전안타를 치면서 3안타를 완성했다. 그리고 정의윤은 대주자 김재현에게 배턴을 넘겼고, 강승호 희생번트 후 김성현의 2루타가 터지면서 정의윤의 세 번째 안타가 동점으로 이어졌다.

앞선 플레이오프 3경기, 한국시리즈 3경기에서 무안타에 그쳤던 정의윤의 아쉬움을 털어내는 경기였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인천,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