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9 00: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3번의 병살타-만루 침묵' 두산, 오던 승운도 달아났다

기사입력 2018.11.10 17:00 / 기사수정 2018.11.10 17:10



[엑스포츠뉴스 인천, 채정연 기자] 찬스마다 병살타가 나오거나 방망이가 침묵하니 이길 도리가 없었다.

두산은 1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1-4로 패했다. 정진호의 홈런으로 선취점을 냈지만, 7회 김성현에게 동점타, 김강민에게 역전 희생타를 허용하며 2승3패에 몰렸다.

4차전 승리의 좋은 기운을 이어가듯, 두산은 1회 선두타자 허경민의 안타로 경기를 시작했다. 그러나 정수빈이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최주환의 유격수 앞 땅볼이 병살타로 연결되며 세 타자로 이닝이 끝났다.

두산은 2회 4번타자 양의지가 볼넷을 고르며 또 한번 선두타자가 1루에 나섰다. 그러나 박건우가 병살타를 때리며 주자가 모두 지워졌다. 2사 후 김재호의 좌익수 앞 안타가 나왔으나, 오재원의 땅볼로 다시 이닝이 마무리됐다.

3회 정진호의 솔로포로 선취점을 낸 두산은 4회 양의지의 안타, 오재원의 볼넷과 류지혁의 사구로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정진호가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나 추가점은 나지 않았다. 7회 1사 후 정진호의 볼넷으로 만든 찬스는 허경민의 병살타로 날아갔다.

숱한 찬스에도 추가점이 나지 않자 결국 잘 버티던 마운드가 탈이 났다. 6회까지 무실점을 이어갔던 후랭코프가 정의윤에게 안타, 강승호에게 희생번트를 허용한 후 김성현에게 적시 2루타를 맞았다. 이 과정에서 정진호가 실책을 범하며 주자가 3루까지 향했다. 결국 바뀐 투수 이영하가 김강민에게 좌익수 희생타를 내줘 1-2로 경기가 뒤집혔다. 8회 박정권에게 적시타, 김성현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하며 기세가 완연히 꺾인 두산이었다.

9회말 마지막 찬스까지 더블아웃이 되면서 경기는 허무하게 종료됐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인천,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