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6 00:5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박종훈 보크 논란' 대한 심판진 해명 "볼데드 상황"

기사입력 2018.11.10 16:10



[엑스포츠뉴스 인천, 채정연 기자] 심판진이 두산 김태형 감독의 보크 어필에 대해 설명했다.

두산과 SK는 1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5차전을 벌였다.

이날 두산 오재원은 4회 투수 박종훈의 발 동작을 지적하며 보크임을 어필했다. 박종훈이 앞을 바라보며 준비하고 있던 상황에서 발을 풀었고, 2루 주자 쪽으로 시선이 향한 것. 김태형 감독 역시 최수원 주심에게 항의했으나, 심판진 측은 "파울 선언 후 볼데드 상황이었다. 제대로 플레이볼이 선언되지 않은 때여서 보크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5회 정수빈 타석에서 최수원 주심은 마운드에 올라 박종훈에게 말을 건넸다. KBO 측은 "박종훈이 불필요한 동작을 해 주의를 준 것"이라고 전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인천,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