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9 00: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일야화] "반전은 없었다"…'쇼미더머니777' 나플라, 우승으로 화려한 피날레

기사입력 2018.11.10 02:46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지난 시즌 행주의 우승같은 반전은 없었다. 나플라가 '쇼미더머니777' 우승을 차지하며 피날레를 장식했다.

9일 오후 생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777'에서는 나플라가 루피, 키드밀리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어느정도 예상됐던 우승이었다. 나플라는 지원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다. 나플라 역시 본 공연을 앞두고 "저는 우승 후보가 아니다. 우승자로 화려하게 마무리하겠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나플라는 파이널 공연순서를 두고 진행된  TOP3 특별공연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며 강력함을 자랑했다. 

나플라의 1라운드 무대는 지코와 함께한 '버클'무대 였다. 나플라는 특유의 찰진랩으로 현장을 뜨겁게 만들었다. 지난 시즌 우승 프로듀서인 지코의 피처링은 분위기를 더 뜨겁게 만드는데 한 몫했다.

1라운드 이후 공개된 문자투표에서도 나플라는 1위를 차지하며 사실상 우승굳히기에 들어갔다.

프로듀서들과 함께한 2라운드 무대에서 나플라는 스윙스, 기리보이와 함께 '픽업맨' 무대를 선보였다. 묵직한 비트에 깔리는 나플라의 랩과 무대장악력은 스윙스, 기리보이의 피처링과 함께 강렬한 무대를 완성했다.

모든 무대가 마무리되고 1라운드 문자투표를 베팅금액으로 환산한 결과가 공개됐다. 나플라는 4,094만원으로 3,256만 원의 키드밀리, 2,538만 원의 루피와 큰 격차를 보였다. 

키드밀리가 3위로 탈락한 가운데 나플라가 루피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루피가 막판 반전에 성공하며 6,969만 원까지 추격하는데 성공했지만 나플라는 7,075만 원을 획득하며 1위를 내주지 않았다. 

우승을 차지한 나플라는 "하늘에서 보고있을 친구에게 공을 돌린다"며 "고생을 바가지로 했다. 특히 기리보이형이란 곡을 몇 개를 만들었는지 모르겠다. 수고많았다"고 공을 돌렸다.

이어 "드디어 올라왔다. 나중에 빛날 때 꼭 부르겠다"며 어머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준우승은 나플라와 같은 메킷레인 소속의 루피에게 돌아갔다. 루피는 1라운드 종료시만 하더라도 3위를 기록했으나 2라운드 무대를 통해 반전에 성공하며 키드밀리를 꺾어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Mnet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