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6 07: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가을 톡톡] 아쉬움 뒤로 한 이영하 "매 타자 전력으로 상대할 것"

기사입력 2018.11.09 17:27



[엑스포츠뉴스 인천, 채정연 기자] "매 타자 전력으로 던지겠다."

두산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을 치른다. 우천 순연으로 재정비할 시간을 가진 두산은 이영하 대신 조쉬 린드블럼을 선발로 내세워 시리즈 원점을 노린다.

8일 열릴 예정이던 4차전에서 두산은 선발로 이영하를 예고했다. SK를 상대로, 또한 문학에서 패배를 기록한 적 없던 터라 영건의 활약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오전부터 전국적으로 내린 비에 그라운드가 흠뻑 젖었고, 부득이하게 경기가 하루 미뤄졌다. 두산이 선발을 린드블럼으로 교체하며 이영하는 불펜으로 나서게 됐다.

4차전에 앞서 만난 이영하는 "선발로 나서게 된다면 최대한 긴 이닝을 던지려는 목표를 갖고 있었다"며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준비하니 까다롭고 생각도 많아졌다. 남은 경기는 모두 불펜 등판이니 오히려 마음 편하다"라고 전했다.

유독 인천에서, SK에게 강했던 이영하다. 비결을 묻자 "시즌 때 잘한 것은 영상을 많이 보고 공부했다. 또한 (양)의지 선배의 리드대로 던지면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답했다. 구장의 크기가 잠실보다 작아 부담되지 않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타자들도 크게 치려고 욕심을 부리게 되는 것 같다"며 허점을 찌르는 답변을 내놨다.

초반 선발 기회 무산에 대해 아쉽지 않냐는 질문에 '아쉽지 않다'고 했지만, 인터뷰를 하는 말투에서는 어쩔 수 없는 아쉬움이 묻어났다. 이영하는 "매 타자 전력으로 던지려 한다. 내 할 일만 잘하면 문제 없을 것 같다"고 각오를 전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