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8 13: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복면가왕' 60대 가왕 케이윌, 판정단으로 출격 "분석형 추리"

기사입력 2018.11.09 15:07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케이윌이 '복면가왕'에서 가왕다운 추리력을 보여준다.

11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2연승 가왕 ‘왕밤빵’의 비상을 막기 위해 등장한 새로운 복면 가수 8인의 듀엣 무대가 펼쳐진다.

판정단에는 복면 가수 경험이 있는 인물들이 대거 합류해 추리에 전문성을 더한다. ‘아기해마’로 가왕에 등극했던 케이윌을 비롯해 사랑스러운 걸그룹 여자친구의 예린과 엄지 그리고 귀여운 매력의 포켓 걸, 가수 벤이 활약한다.

케이윌의 분석형 추리가 빛날 것으로 기대된다. 그는 “마이크를 들고 몸을 쓰는 스킬을 보니 노래를 오래 해온 가수 같다”, “노래하는 발음을 들어보니 하관이 좁은 것 같다”라며 분석적인 추리를 이어나갔다. 이에 김구라는 “역시 가왕 출신이라 예리하다!”라며 흡족해했다.

여자친구 예린, 엄지 역시 현역 아이돌 경험을 살린 ‘아이돌 감별사’로 활약했다. 이들은 한 복면 가수를 두고 ‘중견 아이돌 VS 신인 아이돌’로 의견이 갈렸다. 두 사람 중 누구의 추리가 적중했을지 관심이 모인다.

11일 오후 4시 50분에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