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6 06:5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경제일반

지방, 고층 아파트 분양 잘되고 가격도 크게 올라 '힐스테이트 화순' 주목

기사입력 2018.11.09 14:55



(▲ 사진 : 힐스테이트 화순 투시도)

[엑스포츠뉴스 김지연 기자] 지난 4월 전라북도 익산에서 분양됐던 익산 부송동 한화 꿈에그린 아파트. 익산에서 가장 높은 38층 높이로 5613명의 청약자를 모으며 1순위에서 청약을 마쳤다(평균 경쟁률 10.96대1).

39층으로 강원도 춘천 최고층 아파트인 온의 롯데캐슬 스카이클래스. 입주 당시 보다 아파트값이 1억 가까이 올랐다. 실제 지난 8월 이 아파트 전용 84㎡는 3억9000만원(28층)에 거래됐다. 입주 당시(2015년 11월) 같은 면적 아파트가 2억9500만원(30층)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4년 새 집값이 32% 오른 셈이다.

지방 고층 아파트 전성시대라고 해도 틀리지 않은 시대다. 신규 고층 아파트들이 높은 인기 속에 분양을 마치고 아파트값도 크게 오르고 있어서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지방은 고층 아파트의 선호도가 높지 않았다. 보통 주상복합으로 지어지다 보니 환기 문제와 낯선 평면 설계에 좋은 반응을 얻지 못한 것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아파트 못지 않은 평면 설계와 무엇보다 대규모로 조성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입주 후 자연스럽게 지역 랜드마크 아파트로 자리잡고 있다. 이런 점들이 자부심으로 연결되면서 지방임에도 고층 아파트에 대한 선호도는 높아지는 추세다.

실제 연말까지 전남 화순, 대전 등 전국에서 고층 아파트가 나올 예정이다.
 
전남 화순에서는 화순 최고층 아파트인 힐스테이트 화순이 분양된다. 최고 30층 높이며 화순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힐스테이트 브랜드 아파트 이기도 하다. 총 604세대 규모며 11월 분양을 예정하고 있다. 대전에서는 금강 변(신탄진)에서 43층 높이의 고층 아파트가 나온다. 단지명은 대전 동일스위트 리버스카이다. 옛 대한제지 부지에 들어서는 아파트다. 인근으로 50층 높이의 아파트(금강엑슬루타워)가 있다. 부산 구도심 사하구에서도 29층 높이의 아파트가 나온다. 단지명은 괴정 한신더휴다. 규모는 835세대다. 

분양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가장 규모가 큰 면적을 가장 높은 층에 넣을 예정” 이라며 “이미 전남대 병원 관계자들은 물론 광주 거주자들에서도 높은 관심 속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견본주택은 현장 바로 옆(전남 화순군 화순읍 교리 210-1번지)에 위치하며 입주는 2021년 7월 예정이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