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5 18: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포인트:컷] '내 사랑 치유기' 소유진X정애리, '풍전등화 구출 샷'…긴장감 ↑

기사입력 2018.11.09 14:51 / 기사수정 2018.11.09 14:53



[엑스포츠뉴스 박소희 인턴기자] '내 사랑 치유기' 소유진과 정애리가 각기 다른 표정으로 두 손을 맞잡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MBC 주말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에서 소유진은 키워 준 양엄마와 절친의 응원으로 5살 때 잃어버렸던 가족을 찾기 위해 본격 시동을 거는 임치우 역을, 정애리는 임치우가 가지고 있던 어렸을 적 옷에 극한 반응을 보이며 혼자만 간직한 비밀을 숨기려고 애쓰는 허송주 역을 맡았다.

지난주 방송된 14~16회 방송에서는 가족들 몰래 임치우의 어렸을 적 옷을 들고 나간 허송주가 공사장에 들어가 옷을 태우다 위험한 상황에 처하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위기 상황에서 공사장 앞을 지나가던 임치우가 나타나자 허송주는 더욱 기함했고, 임치우 역시 불이 타오르는 곳을 바라보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는 장면이 펼쳐지면서 긴장감을 높였다.

이와 관련 소유진과 정애리가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운명 속에서 만난 '풍전등화 구출 샷'이 공개돼 궁금증을 폭발시키고 있다. 이는 극 중 임치우가 공사장에 있던 노숙자에게 위협 받고 있는 허송주를 구해내는 장면으로 임치우는 겁에 질려 있는 허송주의 상태부터 살피고, 감싸 안으며 보호하고 있다.

반면 허송주는 임치우가 옷을 발견하지 못하게 하려 등을 떠미는가 하면, 임치우의 두 팔을 잡으며 임치우의 신경을 다른 곳으로 돌리려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날카로운 눈빛으로 공사장 쪽을 바라보고 있는 임치우의 모습이 담기면서 과연 임치우가 옷의 존재를 숨기려는 허송주의 만행을 알아챘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에 제작진 측은 "두 여배우의 밀도 높은 연기력에 스태프들의 박수갈채가 이어질 정도로 완성도 높은 장면이 탄생했다"며 "드라마가 진행될수록 배우들의 농익은 연기력이 빛을 발하고 있는 '내 사랑 치유기'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내 사랑 치유기'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내 사랑 치유기'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