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6 07: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죽어도 좋아' 백진희, 사이다 속사포…속 풀리는 '원더우먼'

기사입력 2018.11.09 14:04 / 기사수정 2018.11.09 14:20



[엑스포츠뉴스 김지현 인턴기자] '죽어도 좋아' 백진희의 사이다 발언에 시청자들이 열광하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에서 새로운 타임루프에 맞서는 백진희(이루다 역)의 통쾌한 한 방들이 톡 쏘는 행복을 선사했다.

이날 이루다는 직장상사 백진상(강지환 분)의 막말에 그의 멱살을 잡아 백진상과 함께 경찰서에 출두했다. 아침 사내 방송을 통한 공개 사과까지 강요하는 그에게 결국 분노가 폭발하 이루다는 백진상을 살벌하게 저주하며 '웃픈' 죽음을 맞이하게 했다. 

타임루프가 반복되자 이루다는 백진상의 집을 찾아가 모든 상황을 고백하려했지만, 오히려 백진상에게 가택침입죄로 신고를 당하고 자신을 스토커 취급까지 했다. 또 한번 폭발한 이루다는 그의 목을 조르며 코믹살벌 난투극을 벌여 시원한 웃음을 이끌기도 했다. 

결국 백진상의 눈을 벗어나면 타임루프를 탈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직을 결심한 이루다는 면접장에서 만난 면접관들의 이기심에 회의감을 느끼고 저격하기 시작했다. 면접관들마저 벙찌게 만든 그녀의 사이다 발언이 속까지 뻥 뚫어주며 유쾌한 에너지를 서사해줬다.

더불어 자신이 없는 곳에서도 백진상이 죽을 위기에 처하자 면접장에서 강당까지 뛰어가는 그녀의 모습이 마치 한국판 '원더우먼'을 연상케 했다.

이처럼 백진희는 현대 직장인들이 속으로만 묵혀왔던 말을 대신 전해주며 새로운 워너비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죽어도 좋아'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0시 만나볼 수 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