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6 07: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엑's 리뷰] "천천히..." '연애의 맛' 서수연 향한 이필모 마음은 진짜

기사입력 2018.11.09 09:23 / 기사수정 2018.11.09 09:47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연애의 맛' 이필모가 다시 한 번 서수연을 향한 자신의 진심을 드러냈다. 

지난 8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연애의 맛'에서는 부산으로 1박2일 여행을 떠난 이필모·서수연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즉흥적으로 떠난 1박2일 부산여행에서 아침을 맞이한 이필모와 서수연. 이필모는 다른 방에서 자고 있는 서수연이 깰까봐 조심스럽게 밖으로 나가더니 서수연의 아침을 챙겨주기 위해 대구탕 가게로 향했다. 이필모가 잠시 외출을 했을 때 서수연은 잠에서 깼고, 직접 준비한 김치찌개 재료를 들고나와 이필모를 위한 아침 식사 준비에 나섰다. 이필모와 서수연은 서로의 아침 식사를 챙겨주려는 따뜻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까지 훈훈한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이필모가 사온 대구탕과 서수연이 직접 끓인 김치찌개를 나란히 올려놓고 화기애애한 아침 식사를 하게 된 두 사람. 이필모는 서수연이 끓인 김치찌개를 맛보더니 감탄했고, 서수연은 "김치찌개를 괜히 끓였다"며 대구탕을 사온 이필모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필모는 "좋다. 가끔씩 너무 좋을 때는 '이렇게 내가 좋아도 될까?'라는 생각에 불안함이 엄습하기도 한다"고 말하기도. 

이어 두 사람은 함께 부산 거리를 활보하며 데이트를 즐겼다. 이필모를 향한 관심은 물론이고 많은 사람들은 서수연을 향해서도 많은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필모는 거리에 마련된 무대를 발견하고 무대 위로 올라갔고, 마이크를 잡고는 많은 사람들 앞에서 "요즘 마음을 쓰고 있는 분이 계신다. 저는 그분이 참 좋다"고 공개적으로 고백하며 한층 더 달달해진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저녁이 되자 서수연은 이필모와 그의 친구들을 만났다. 친구들을 만나기 위해 들어간 식당에서 만난 할머님은 두 사람을 보자마자 칭찬을 하더니, 이필모를 향해 "결혼 할거냐"고 물었다. 할머니의 거듭된 결혼 질문에 "지금 잘 하고 있는 중이다. 너무 급해도 좀 그러니까 차근차근, 천천히..."라고 말했다. 

이후 도착한 친구들은 이필모의 달라진 모습에 놀라면서 "콩깍지가 제대로 씌였다"며 기분좋은 농담을 건넸다. 서수연은 "자상하고 잘 챙겨준다. 저한테 정말 잘 해주고, 표현을 잘 한다"고 말했고, 이를 들은 두 친구는 깜짝 놀라며 "쟤가 그럴 애가 아닌데?"라고 자꾸만 되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서수연은 이필모에 대한 마음을 묻어보는 친구들의 질문에 "저도 (이필모와) 같은 마음"이라고 고백해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떤 관계로 발전하게 될지 더욱 기대를 높였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TV CHOSU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