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6 09:0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더그아웃] 김태형 감독 "이영하는 불펜, 김재환 4차전 출전 어려워"

기사입력 2018.11.08 16:37 / 기사수정 2018.11.08 16:41



[엑스포츠뉴스 인천, 채정연 기자] "4차전 선발은 린드블럼, 이영하는 불펜으로."

두산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을 치른다. 8일 경기가 우천으로 순연되며 한국시리즈 일정이 하루씩 미뤄졌다.

◆이영하에서 린드블럼으로 선발 변경, 배경은?

하루 휴식으로 1선발 조쉬 린드블럼을 4차전 선발로 기용할 수 있게 됐다. 김태형 감독은 "린드블럼이 4차전 선발이 되며 이영하는 중간 계투로 옮기게 됐다"고 설명했다. 유희관 역시 계투로 나설 계획이다.

◆'외복사근 손상' 김재환, 출전 의지는 강하지만.

김재환은 우선 4차전 출전은 어려울 전망이다. 김 감독은 "최대한 본인은 나가려고 하는데, 상태를 체크해봐야 한다. 통증이 적다고 하더라도 평소와 실전 나가서는 또 다르다"라며 아쉬워했다. 4번 자리에는 지명타자 최주환이 배치될 예정이다. 

◆두산에게 좋은 비? "이긴 팀에게 좋은 비"

이날 내린 비로 양 팀 모두 휴식을 취하게 됐다. 플레이오프부터 혈투를 치른 SK로서는 피로도를 낮추고, 3차전에서 패한 두산에게는 분위기 전환의 계기가 될 수 있는 하루다. 우천 순연에 대한 소감을 묻자 김 감독은 "내일 이기는 팀에게 '좋은' 비가 될 것"이라며 뼈있는 말을 남겼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인천,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