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16 18: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골목식당' 백종원, 성내동 중식집 짜장면·짬뽕·탕수육 모두 '혹평'

기사입력 2018.10.11 00:04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백종원이 성내동 만화거리의 중식집을 혹평했다.

1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두 번째로 향한 곳은 중식집이었다. 백종원은 중식집을 모니터로 지켜보며 이상한 점을 확인했다. 육수를 담은 통이 온장고 아니면 냉장고로 보였던 것. 백종원은 이에 대한 의심을 품은 채 중식집으로 향했다. 주문을 마친 백종원은 요리를 하는 사장의 모습과 주방 내부를 살피며 점차 표정이 굳어져 갔다. 

백종원은 짜장면을 맛보기 전 "면 삶을 때 못 고친 습관이 있다. 플라스틱 체를 쓰면 안 된다. 면이 순간적으로 물 온도가 올라가서 환경호르몬이 나온다. 예전에는 모르고 했던 잘못된 습관이다. 지금은 그러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적질 하는게 아니다. 장사를 누가 가르쳐주는 게 아니다. 문제를 공유하자는 거다. 이제부터 아는데도 이러면 죄를 짓는 것"이라고 말했다. 

짜장면을 맛본 백종원은 "짜장에 넣는 여러 재료 중 맛이 제일 약한 건 호박이다. 호박의 맛이 강하게 느껴진다는 건 뭔가 잘못된 거다. 솔직히 맛없다"고 했다. 짬뽕에 대해서는 "예상했던 대로다. 웍을 최소한 2년 이상 잡은 사장님이라 생각했다. 불맛은 잘 낼 것이라 예상했다. 근데 딱 거기까지다. 수많은 재료에 비하면 국물의 깊은 맛이 안 난다"고 말했다. 또 탕수육은 "고기만 씹힌다. 고기도 재워 놓은지 며칠 된 거다"라고 혹평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