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6-27 14:4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한밤' 구하라 전남친 최종범 "동영상, 이성 지키고 제보 안했다"

기사입력 2018.10.09 21:17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구하라의 전 남친이 동영상 협박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9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구하라 전 남친 최종범의 인터뷰가 담겼다.

이날 변호사 동석하에 '한밤'을 만난 최종범은 "조용히 있는 사람만 바보가 되는 것 같아서 말을 하길 바랐다"고 인터뷰에 응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동영상을 보낸 이유로 "(동영상을) 내가 원해서 찍은 것도 아니고, 내가 가지고 온 내 폰으로 구하라가 직접 찍었다. 굳이 둘의 관계를 정리하는 마당에 가지고 있을 필요도 없고 정리하는 의미로 보냈다"고 말했다.

또 모 매체에 동영상을 제보하려고 했던 정황에 대해서는 "감정이 격해져서, 말만 한 것 뿐이다"며 "제보를 하려고 햇으면 파일 첨부가 다 있었는데 이친구가 뭐라도 느꼈으면 좋겠어서 제보하려고 했지만 이성을 놓지는 않고 제보가 아닌 경찰에 신고를 한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구하라가 동영상을 지웠음에도 갖고 있었던 이유로는 "휴대전화 앨범에는 비밀번호를 걸 수 없어서, 가장 안전하다고 생각된 개인 SNS에 보내놨던 게 남이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