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2 22:2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복면가왕' 정태우·니콜·박휘순·나영, 절친도 속인 '반전 정체'

기사입력 2018.09.16 18:38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정태우, 가수 니콜, 개그맨 박휘순, 구구단 나영의 정체가 공개됐다.

16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4연승에 도전한 '나한테 걸리면 마이 아파 동막골소녀'와 이에 맞선 새로운 도전자 8인의 1라운드 듀엣곡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1라운드 첫 번째 조 '우리집 뿌셔져또 콜로세움'과 '불만 있으면 개선해드려요 개선문'은 Y2K의 '헤어진 후에'를 열창했다. '우리집 뿌셔져또 콜로세움'이 판정단의 선택을 받았고, '불만 있으면 개선해드려요 개선문'은 정태우로 밝혀졌다.

1라운드 두 번째 조 '미스터 문샤인 포청천'과 '별희 빛나는 밤에 패왕별희'는 애니메이션 '미녀와 야수' OST 'Beauty and the Beast'로 한 편의 뮤지컬 같은 로맨틱한 무대를 선보였다.

판정단 투표 결과 '미스터 문샤인 포청천'이 2라운드에 올랐다. '별희 빛나는 밤에 패왕별희'는 니콜로 밝혀졌고, 니콜은 "작년에 판정단으로서 출연하게 돼서 이번에 출연할 수 있었다. 복면가수로 나오면 힘 받을 수 있는 말을 들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 들었다. 따뜻한 느낌을 많이 느꼈다"라며 털어놨다.

1라운드 세 번째 조 '뭘 좋아할지 몰라 다 준비했어 과일바구니'와 '저를 뽑아주시면 전남영광입니다 굴비세트'는 최호섭의 '세월이 가면'을 선곡했고, 진한 여운을 남겼다. '뭘 좋아할지 몰라 다 준비했어 과일바구니'가 승리했고, '저를 뽑아주시면 전남영광입니다 굴비세트'의 정체는 박휘순이었다.

1라운드 네 번째 조 '요즘엔 내가 대세 열대새'와 '안 뽑아주면 색 바꿔서 도 나온다 카멜레온'은 투애니원의 '아파'로 마지막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안 뽑아주면 색 바꿔서 도 나온다 카멜레온'이 가면을 벗자 나영이 정체를 드러냈다.

특히 정태우, 박휘순 등 도전자들은 연예인 판정단으로 출연한 절친들에게도 정체를 속여 눈길을 끌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