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0 23: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헤일 3승' 한화, LG 5-1 제압하고 3연패 탈출

기사입력 2018.09.16 17:06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가 LG 트윈스에게 전날 패배를 설욕하며 3연패를 끊어냈다.

한화는 1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와의 시즌 마지막 맞대결에서 5-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연패 탈출에 성공한 한화는 시즌 전적 68승58패를 마크하게 됐다. 반면 LG는 63승1무64패로 다시 5할 승률에서 내려왔다.

이날 한화 선발 데이비드 헤일은 6⅔이닝 5피안타 2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3승을 올렸다. 헤일에 이어 송은범과 권혁, 이태양, 정우람이 뒷문을 막았다. 타선에서는 최재훈이 선제 2타점 적시타 포함 2안타, 이성열이 솔로 홈런 포함 2안타로 활약했다.

한화가 1회 먼저 2점을 냈다. 2사 후 김태균이 우전안타를 치고 출루한 상황, 후속타자 하주석의 타구가 펜스를 때린 뒤 우익수 채은성에게 잡혔다. 최초 판정은 아웃이었으나 비디오판독을 통해 인정 2루타로 번복, 2·3루 찬스에서 곧바로 최재훈의 깨끗한 안타가 터지며 주자가 모두 홈을 밟았다. 점수는 2-0.


한화는 4회 선두타자로 나선 이성열이 김대현의 초구 144km/h 직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홈런으로 한 점을 더 추가하고 3-0으로 달아났다. 5회에는 송광민과 호잉의 연속 2루타로 한 점을 더 낸 뒤 이성열의 적시타로 5-0을 만들었다.

LG는 7회가 되어서야 한 점을 만회했다. 마운드에는 여전히 헤일. 2사 후 대타 서상우가 볼넷으로 출루, 유강남이 우전안타를 때려내면서 1·2루가 됐다. 그리고 헤일이 내려간 뒤 올라온 송은범을 상대로 정주현이 우전안타로 서상우를 불러들여 1-5이 됐다. 하지만 더 이상 양팀의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으면서 한화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대전,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