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2 06: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종합] 지코·에일리·김형석, 남북정상회담 동행…만찬 공연 기대↑

기사입력 2018.09.16 16:32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가수 지코, 에일리와 작곡가 김형석이 평양에서 열릴 남북정상회담 동행단으로 발탁되면서 만찬 공연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16일 오후 3시 오는 18일부터 열리는 '2018 남북정상회담'의 공식수행원 14명을 비롯한 특별수행원의 명단을 발표했다.

문화, 예술인 부분에서는 지코, 에일리, 김형석 작곡가가 발탁됐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세 분이 만들어내는 평화의 화음이 남북관계의 풍성한 가을을 그려낼 것으로 기대한다. 4월 평양 공연, 정상회담 만찬 공연에 이어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감동의 공연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코 측 관계자는 이날 엑스포츠뉴스에 "지코가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 방북단에 발탁됐다"고 밝혔다. 국가 행사이기에 평양에서 어떤 공연을 펼칠지는 아직 정확하게 밝힐 수 있는 것이 없다고.

김형석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직접 소감을 게재했다. 김형석은 "3차 남북 정상회담에서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지코, 에일리와 함께 평양에 다녀옵니다. 만찬 석상에서 저는 '우리의 소원은 통일', '아리랑' 등을 새롭게 편곡해서 피아노 연주를 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외가가 실향민이라 더 감회가 새롭습니다. 음악을 통해 남과 북이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덧붙이며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문화 예술인들이 남북평화를 위해 방북하는 것은 올해 두 번째의 일이다.

지난 3월 31일부터 4월 3일까지 조용필, 이선희, 윤도현, 백지영, 레드벨벳, 서현 등은 '봄이 온다' 팀을 결성해 동평양대극장과 류경정주영체육관 등에서 공연을 펼쳐 뜻 깊은 순간을 만들어낸 바 있다. 

당시 남측예술단의 평양 공연은 지난 2005년 조용필 단독 콘서트 이후 13년 만에 성사돼 많은 관심을 받았다.

지코, 에일리, 김형석이 지난 봄의 감동에 이어 3차 남북정상회담 방북 만찬에서도 따뜻한 화합의 순간을 이끌어낼 수 있을 지, 많은 관심이 집중된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