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5 12: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종합]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살인→자살 기도 '폭풍 전개'

기사입력 2018.09.15 21:11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이 살인을 저지른 과거로 인해 악몽에 시달리다 자살 기도했다.

15일 첫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1회·2회에서는 강수일(최수종 분)이 딸 김도란(유이)을 버린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수일은 살인죄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수감됐다. 김동철(이두일)은 어린 김도란을 안고 교도소를 찾아갔고, "이 어린 애를 어떻게 보육원에 보낼 생각을 해. 도란이를 우리처럼 고아로 만들 생각이었어?"라며 만류했다.

그러나 강수일은 "살인자의 딸로 사는 것보다 고아로 사는 게 나아. 난 도란이 아빠가 아니야"라며  독설했고, 김동철은 "내가 키울게. 건강하고 예쁘게 잘 키울게"라며 약속했다.

강수일은 "죽어도 도란이 내 딸인 거. 그것만은 모르게. 절대 아무도 모르게 해"라며 당부했다. 이후 강수일은 김동철의 면회를 모두 거부했고, 특별사면을 받아 출소한 후에도 인연은 끝났다며 매몰차게 대했다. 그러나 강수일은 김동철의 집 근처를 찾아가 김도란을 몰래 지켜봤다. 

또 소양자(임예진)는 김도란과 김미란(나혜미)을 어린 시절부터 차별했다. 다행히 김도란은 김동철에게 사랑을 받으며 씩씩하게 자랐다.

김도란은 몰래 아르바이트를 하며 검사의 꿈을 키웠다. 이와 달리 김미란은 아나운서 시험에서 번번이 떨어지자 유학을 보내달라며 소양자에게 투정을 부렸다.

특히 강수일은 과거 아내의 수술비를 구하려다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질렀다. 강수일은 악몽에 시달리며 과거를 후회했다. 강수일은 죽기 위해 물속으로 들어갔고, 이를 발견한 신부는 강수일의 자살을 막았다.

강수일은 '이제 저는 어찌 살아야 합니까. 제발 저를 데려가주세요. 저 같은 죄인 어디다 쓰시려고'라며 기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