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3 00: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쇼미777' 래퍼 평가전, 'pH-1·쿠기·나플라' 등 실력자 대거 등장

기사입력 2018.09.08 00:54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쇼미더머니777' 실력자들이 대거 등장했다. 

7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777'에서는 첫 번째 관문 '래퍼 평가전'이 그려졌다.  

이날 '쇼미더머니777'을 이끌어 갈 프로듀서 군단이 등장했다. 스윙스&기리보이 팀, 딥플로우&넉살 팀, 팔로알토&코드 쿤스트 팀, 더 콰이엇&창모 팀으로 총 네 팀이었다.

더 콰이엇은 "참가자들의 수준은 역대 최고"라며 "이번 '쇼민더머니'는 정말 우리나라의 숨은 힙합 인재들이 다 모인 것 같다"고 전했다. 딥플로우도 "목걸이가 100개 정도 더 필요했다"고 생각을 전했고, 스윙스는 "제일 신선한 시즌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첫 번째 관문 '래퍼 평가전'이 펼쳐졌다. 60초 랩 심사로 네 팀의 프로듀서 모두 FAIL 버튼을 누르면 탈락, 한 팀이라도 FAIL 버튼을 안 누르게 되면 다음 단계로 올라가는 방식이었다. 합격한 래퍼들은 랩을 금액으로 평가받았다.

'래퍼 평가전' 시작 전, 총 2억 원의 상금을 각 프로듀서 팀에게 5천만 원씩 지급됐다. MC 김진표는 "여러분들이 140인의 래퍼들을 여러분의 안목으로 투자를 하는 '투자금'이라고 생각을 하면 될 것 같다"며 "이 2억 원은 결국 최종 한 팀에게 모두 돌아가게 될 거다"고 알렸다. 프로듀서들은 합격한 래퍼에게 10만 원에서 최대 500만 원까지 지급 가능하다.

첫 번째 참가자는 '고등래퍼'에서 화제를 모았던 불리 다 바스타드, 윤병호였다. "쇼미더머니는 5수 째 도전이다. 2차는 처음이다"라고 말하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이어 한 팀의 FAIL, 세 팀의 PASS를 받아 첫 번째 관문을 통과했다. 이어 무대를 펼친 친칠라, 이동민 등 낯익은 래퍼들이 탈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오션 검, 최하민의 무대가 펼쳐졌다. 같은 소속사 스윙스는 "나는 FAIL 버튼 누르고 시작하겠다"고 긴장감을 전했다. 무대가 끝나자 기리보이는 "너무 못했다. 저스트 뮤직인 게 부끄럽다"고 혹평을 전했다. 오션 검은 두 팀에게 PASS를 받았다.   

또 최연소 참가자 15살 디아크와 최은서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어린 나이를 잊게 하는 실력으로 모두를 감탄케 했고, 프로듀서들에게 극찬 세례를 받았다. 또 디아크는 파이트머니 650만 원을 받아 자신이 우승 후보로 점 찍은 루피를 꺾었다. 

이외에도 ODEE, 루피, pH-1, 쿠기, 나플라 등 실력자 래퍼들이 프로듀서들에게 ALL-PASS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 프로듀서 팀들은 실력자들과 한 팀이 되기 위해 거액의 파이트머니를 내는 모습을 보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Mnet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