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1 01:1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축구

[AG] '졌지만 잘 싸웠다' 베트남, 승부차기 끝에 UAE에 석패

기사입력 2018.09.01 19:10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이 아랍에미리트를 넘지 못하며 동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일 오후 5시(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동메달 결정전 아랍에미리트와의 경기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했다.

사상 첫 아시안게임 메달을 노리는 베트남은 경기 초반부터 공격을 몰아붙였다. 수비라인을 노린 채 역습을 노렸던 한국전과는 달리 적극적으로 라인을 올리며 아랍에미리트를 압박했다. 

그러나 선제골은 아랍에미리트가 뽑아냈다. 전반 18분 수비 과정에서 베트남의 실수가 나왔고 기회를 놓치지 않은 알 하슈미가 강력한 슈팅으로 베트남의 골망을 갈랐다.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아랍에미리트는 계속 공격을 몰아붙였다. 베트남 선수들은 당황한 기색을 보이며 위협적인 기회를 연이어 노출했다.

선제골을 허용한 지 10분이 지난 뒤 베트남이 동점을 만들었다. 베트남 선수들은 부분전술을 활용해 아랍에미리트의 수비를 흔들었고 주장 응우엔이 가볍게 골을 밀어 넣으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동점 이후 양 팀 선수들은 치열하게 공방을 이어갔다. 베트남은 동점 골 직후 측면을 활용해 위협적인 헤더 장면을 만들었고 아랍에미리트는 선수들의 개인기량을 이용해 베트남의 수비진을 공략했다. 그러나 양 팀 모두 달아나는 골을 만들지 못했고 전반전은 1-1로 끝났다.


후반전 초반, 양 팀의 치열한 공방이 이어졌다. 그러나 골은 쉽사리 터지지 않았다.

베트남은 아랍에미리트의 측면을 흔들며 위협적인 기회를 만들었다. 아랍에미리트는 수비라인을 내리고 역습에 치중, 승부차기까지 준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박항서 감독은 A.D. 응우엔과 반 뚜엉을 빼고 하 두크 친과 찐 민 부성을 투입하며 공세를 강화했다. 

베트남은 시간이 지날수록 공세를 강화했다. 부상 악재가 발생하며 반 꾸엣이 빠지고 판 반두크로 교체됐지만 전화위복이 됐다. 한국전에서 환상적인 프리킥을 선보였던 판 반 두크는 정교한 킥으로 베트남의 공격을 이끌었다.

정규시간 종료 5분여를 남겨두고 베트남의 맹공이 이어졌다. 판 반 두크를 비롯해 팜 두크 후이, 팜 수안등이 중거리 슛과 세트피스로 아랍에미리트의 골문을 노렸지만 번번이 골키퍼에게 막혔다. 추가시간 베트남의 환상적인 프리킥이 나왔지만 이마저도 골키퍼에게 막혔고 결국 결과는 승부차기에서 갈렸다.

양 팀의 1번 키커가 모두 성공한 가운데 베트남의 2번 키커 응우엔이 날린 슛이 골대 좌측으로 벗어나며 아랍에미리트가 앞서나갔다. 아랍에미리트는 이어진 키커가 모두 성공했지만 베트남은 마지막 5번 키커도 득점에 실패하며 아랍에미리트가 동메달을 획득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AFPBBNews=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