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20 00: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갈릴레오' 하지원 "내가 먼저 요리하겠다고 한적 처음" 고백

기사입력 2018.08.12 17:09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배우 하지원이 생애 첫 파스타 만들기에 도전했다.

12일 방송된 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에서는 하지원과 세정이 고된 EVA(우주선외활동)를 마치고 돌아온 크루들을 위한 저녁식사를 준비했다.

이날 하지원은 세정이 야무지게 요리를 시작하자 "잘한다"고 칭찬했다. 그러자 세정은 "사실 이랬는데 별 거 없다"며 "큰일났다. 우리한테 저녁 맡긴 거"라고 걱정을 드러냈다.

이에 하지원은 "아무도 안 맡겼다. 미쳤나 보다. 내가 먼저 요리하겠다고 한 거 처음이다. 사람을 바뀌게 하는 묘한 곳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