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20 17: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김태리, 안쓰러운 이별 인사…최고 시청률 14.4%

기사입력 2018.08.12 08:07 / 기사수정 2018.08.12 08:1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과 김태리가 이별을 택할 수밖에 없는 안타까운 고해를 쏟아내며 안방극장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11회는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12.8%, 최고 14.4%(닐슨코리아 제공,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진 초이(이병헌 분)와 고애신(김태리)이 신분의 차이를 넘지 못하고 헤어짐을 택하는 모습이 담겼다.

극중 눈 내리는 거리의 가로등 불빛 아래에서 첫 만남처럼 우연히 마주 친 유진과 애신은 한적한 골목으로 자리를 옮겼던 상황.

유진은 추위로 빨갛게 된 애신의 손을 발견, 자신이 끼고 있던 장갑을 벗어 내밀었고 장갑을 받은 애신은 그저 들고만 있었다. 들고 있으라고 준 게 아니라는 유진에게 애신은 "그날은 미안했소. 귀하의 그 긴 이야기 끝에 내 표정이 어땠을지 짐작이 가오. 귀하에겐 상처가 되었을 것이오. 미안했소"라며 유진이 노비라는 신분을 고백했던 날, 자신의 행동에 대해 사과했다.

이어 애신은 "나는 투사로 살고자 했소. 할아버님을 속이고 큰어머님을 걱정시키고 식솔들에게 마음의 빚을 지면서도 나는, 옳은 쪽으로 걷고 있으니 괜찮다. 스스로를 다독였소. 헌데 귀하의 긴 이야기 끝에. 내가 품었던 세상이 다 무너졌소"라고 자신이 지켜온 가치관의 혼란에 대해 털어놓으며 눈물을 떨궜다.

더욱이 유진을 막연히 양반일 거라고 생각했다면서 애신은 "난 내가 다른 양반들과 조금은 다른 줄 알았소. 헌데 아니었소. 내가 품었던 대의는 모순이었고, 난 여직 가마 안에서 한걸음도 나아가지 못한 호강에 겨운 양반 계집일 뿐이었소"라며 자신을 자책하며 미안함에 굵은 눈물 줄기를 쏟아내 애잔함을 더했다.

또 유진은 "이 세상에 차이는 분명 존재하오. 힘의 차이. 견해 차이. 신분의 차이. 그건 그대의 잘못이 아니오. 물론 나의 잘못도 아니고. 그런 세상에서 우리가 만나진 것뿐이오"라고 어쩔 수 없는 현실을 언급했다.

이어 유진은 조선에 살고 있는 행랑 어르신, 함안댁, 추노꾼, 도공, 역관, 심부름 소년 등을 나열한 후 "그러니 투사로 사시오. 물론 애기씨로도 살아야하오. 부디 살아남으시오. 오래오래 살아남아서. 당신의 조선을 지키시오"라고 애신이 목숨을 걸면서 지켜내려는 조선과 애신의 의병활동에 대한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후 목례를 하며 애신을 남겨둔 채 뒤돌아서 걸어가는 유진의 모습이 담기면서, 시청자들의 심장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미스터 션샤인' 12회는 12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